상단여백
HOME 대중문화 대중문화
김숙, 방송 출연불가 판정? ‘첫사랑’ 찾으려던 것뿐인데 왜...
사진='언니들의 슬램덩크2' 방송캡처

김숙이 과거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하려다 출연불가 판정을 받은 사연이 알려지면서 누리꾼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김숙이 KBS 예능 '언니들의 슬램덩크 2'에서 공개한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

게시물에 따르면 '언니들의 슬램덩크' 멤버들과 대화를 나누던 김숙은 "초등학교 때 좋아하는 오빠가 있었어"라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김숙은 그 오빠를 찾기위해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했다. 'TV는 사랑을 싣고'는 1994년부터 2010년 까지 KBS에서 방영된 교양 프로그램으로 연예인들이 과거의 지인들을 찾아 만나는 형태로 구성되었다.

하지만 김숙의 ‘TV는 사랑을 싣고’ 출연은 무산됐다. 김숙은 제작진으로부터 방송불가 판정을 받았는데, 그 이유는 김숙이 아니라 김숙이 사랑했던 '오빠'에게 있었다.

김숙이 밝힌 바에 따르면 김숙이 찾으려 했던 오빠는 범죄를 저지른 경력이 있는 '범법자'였고 범법자를 방송에 출연시킬 수 없었던 제작진은 김숙에게 출연불가를 선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정지오 기자  hik82433@gmail.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