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우간다와 지식재산 분야 협력 강화
상태바
특허청, 우간다와 지식재산 분야 협력 강화
  • 한익재 기자
  • 승인 2017.11.23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특허정보를 이용한 적정기술 개발 및 농업 적정기술 연구센터 개소

특허청(청장 성윤모)은 현지시간 11월 22일(수) 우간다 수도 캄팔라(Kampala)에 위치한 마케레레(Makerere) 대학교에서 농업 적정기술 연구센터를 개소했다.

농업 적정기술 연구센터는 특허청의 국제 지식재산 나눔사업의 일환으로 개발된 태양광 스마트제어 농산물 건조기를 이용하여 우간다의 농업기술 향상을 목표로 설립됐다.

국제 지식재산 나눔사업은 존속기간이 만료된 특허 정보를 활용한 적정기술을 개발하여 현지의 생활 속 어려움을 해결하고 삶의 질을 높여주는 개도국 지원 사업이다. 특허청은 2010년부터 네팔, 필리핀, 베트남 등 11개국에 사탕수수 숯, 대나무 주택, 조리용 스토브, 허브 오일 추출기 등 적정기술을 개발․보급해 왔다.  

우간다는 농산물 건조 기술이 부족해 세계 최고 수준의 인구성장률과 맞물려 심각한 식량문제를 겪어왔다. 이에 특허청은 적정기술로 개발된 농산물 건조기와 태양광을 이용한 스마트 제어기를 보급해 농산물 보관 기간을 늘려 식량 문제 해결에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허청 임현석 다자기구팀장은 이날 축사에서 “특허청의 국제 지식재산 나눔사업을 통한 적정기술 개발 모델은 많은 개도국 들에게 발전의 희망을 제시해 왔고, 앞으로도 이를 통해 우리의 발전 경험과 성과를 여러 개도국들과 공유해 나가겠다”고 강조하였다. 

 

한익재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