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문 뚫는 특허에 강한 대학생들...'캠퍼스 특허전략 유니버시아드' 시상
상태바
취업문 뚫는 특허에 강한 대학생들...'캠퍼스 특허전략 유니버시아드' 시상
  • 한익재 기자
  • 승인 2017.11.21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고상인 산업통상부장관상에 충북대 최재원군

대학의 특허인재 발굴 프로젝트인 ‘2017 캠퍼스 특허전략 유니버시아드’에서 최고상인 산업통산부장관상에 최재원씨(충북대)가 선정됐다.

‘캠퍼스 특허전략 유니버시아드’는 특허청이 주최하고 한국발명진흥회와 한국공학한림원이 공동주관하고 있으며, 대학의 창의적 아이디어를 산업계에 공급하기 위해 기업이 문제출제와 심사를 담당하고, 대학(원)생이 지도교수와 함께 미래 특허획득 전략을 제시하는 산학협력 인재양성 프로그램.

‘2017 캠퍼스 특허전략 유니버시아드’에는 삼성전자, LG디스플레이, 포스코 등 41개 기업이 후원기관으로 참여 하였으며 총 154개 대학, 3,608팀(3,958명)이 참가하여 29개 대학, 148팀(219명)을 최종 수상자로 결정했다

특히 최근 3년간 수상자 취업현황 조사결과 취업률이 83.7%로 교육부 기준 취업률 67.5% 보다 높게 나타났다.

또한 본 대회 수상이 취업에 도움이 되었는지에 대해 72.7%가 도움이 된다고 응답했으며 이중에서 후원기업에 취업한 경우도 53.8%로 나타나 수상자가 본 대회 후원기업에 취업할 확률이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심사위원으로 참여한 기업 관계자는 “핵심특허에 대한 분석기법이 뛰어나고, 지식재산 확보를 위한 전략 제시가 구체적이며 결과물이 해당 분야의 특허전문가도 참고할 정도로 우수하다(L기업), 대회가 계속될수록 참가자들의 특허에 대한 이해도가 증진되고 있고 제시되는 답안 또한 우수한 가능성과 깊이가 있어 산업현장에서 곧바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다(S기업)“ 등 긍정적인 평가를 하였다.

‘3D 프린팅 소재’ 문제로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을 수상한 최재원 학생은 “특허 검색과정부터 핵심 특허들에 대한 대응 및 회피전략 수립까지 많은 시행착오가 있어 힘들었지만, 최고상을 수상하게 되어 매우 뿌듯하다”며, “이를 발판 삼아 특허에 강한 우수한 이공계 인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2008년 시작되어 올해로 10회째를 맞이하는 ‘캠퍼스 특허전략 유니버시아드’는 그간 총 대학수 200여개, 신청팀 33,321팀(학생수 42,385명)이 참가하여 2,322명의 수상자를 배출하였으며,삼성전자(주) 등 77개 기관이 참여해 28억원의 상금후원 및 후원기관에 취업연계(131명)의 성과를 나타냈다.

성윤모 특허청장은 지난 10년간 동 대회에 지속적 후원을 통한 대회 발전에 공이 큰 13개 후원 기관(삼성전자, LG디스플레이, ,포스코, 해양플랜트협회, 롯데케미칼, LG화학, 하이닉스, 현대제철, LG실트론, LG전자, 현대자동차, 두산인프라코어, 한국과학기술(연))을 선정하여 감사패를 수여했다.

성윤모 특허청장은 “ 캠퍼스 특허전략 유니버시아드는 산·학·연이 협력하여 지식재산 창출 및 활용 능력을 향상시키는 미래지향적 지식재산 인재발굴의 산실로써 4차 산업혁명시대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으며, 이에 특허청도 수상한 학생들이 지식재산 인재로서 더욱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2017 캠퍼스 특허전략 유니버시아드’ 수상자들에 대한 시상식은 오는 11월 21일 오후 5시 조선호텔에서 개최된다.

한익재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