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상표등록을 전략적으로 활용하려면?"...특허청, WIPO와 국제상표출원 컨퍼런스 개최
상태바
"국제상표등록을 전략적으로 활용하려면?"...특허청, WIPO와 국제상표출원 컨퍼런스 개최
  • 한익재 기자
  • 승인 2017.11.16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허청(청장 성윤모)은 세계지식재산기구(WIPO)와 공동으로 해외에서 상표권을 쉽고 편리하게 획득하고자 하는 개인과 중소․중견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마드리드 국제상표출원을 위한 국제컨퍼런스’를 11월 21일과 22일 양일 간 서울 노보텔 엠버서더 호텔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마드리드 국제상표출원제도는 하나의 출원서로 미국, 유럽, 중국, 일본 등 116개 마드리드 의정서 가입국에 상표를 출원할 수 있는 해외상표출원 제도다.

해외에서 상표권 획득시 개별국가에 직접 출원하는 것보다 마드리드시스템을 이용할 경우 그 절차가 간편할 뿐만 아니라 시간․비용도 절약하면서 각국에 흩어져 있는 상표권을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최근 한국의 마드리드 출원 추이를 보면, 2012년에는 551건에서 2013년 601건으로 11% 상승하였고, 2014년, 2015년에는 각각 706건과 990건을 기록하여 전년대비 14%, 40%로 급증하였으나, 2016년에는 942건으로 5% 감소했다.

이에, 한국에서의 마드리드 국제상표 출원제도에 대한 인식제고와 홍보를 강화하는 차원에서 WIPO와 공동으로 국제컨퍼런스를 개최한다고 특허청 관계자는 전했다.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마드리드 제도의 발전방향’, ‘기업사례를 통한 마드리드 제도의 전략적 활용’ 및 ‘국제상표출원 시 유의사항’ 등을 주제로 강의 및 질의응답 시간이 마련될 예정이다.

특히 WIPO 마드리드 담당국장, 멕시코 특허청장, 남아프리카 특허청장 및 네슬레(Nestlé) 법률고문 등 세계 각국의 상표 전문가들이 주제별 강의는 물론 패널토론자로도 참여함에 따라 컨퍼런스 참가들에게는 유익한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컨퍼런스에서는 동시통역을 제공하므로, 국내 개인출원인, 중소․벤처 기업의 상표 및 브랜드 담당자, 변리사 및 특허 법률사무소 직원 등 해외 상표출원에 관심이 있는 사람은 누구나 참가비 부담 없이 참석할 수 있다.

특허청 최규완 상표디자인심사국장은 “이번 컨퍼런스 개최는 해외에서 우리 기업의 상표권 획득과 보호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언급하면서 “앞으로 우리기업들이 마드리드 제도를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수출 위주의 중소․중견기업들을 상대로 맞춤형 홍보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익재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