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중문화 대중문화
'사랑의 온도' 양세종, 미슐랭 원스타 확정..리얼한 캐릭터 연기로 호평↑
(사진= 방송화면)

'사랑의 온도’ 양세종의 레스토랑이 미슐랭 원스타를 받게 됐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사랑의 온도’에서는 온정선(양세종 분)의 레스토랑이 미슐랭 원스타를 받게 돼 기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양세종은 ‘사랑의 온도’에서 부드럽게 훅 치고 들어오는 치명적 매력의 ‘국민 직진 연하남’ 온정선 역으로 열연하며 때로는 박력 있게 사랑을 고백하고, 때로는 부드럽고 달달한 눈빛으로 여심을 홀리며 안방극장을 가을 멜로로 물들이고 있다.

양세종은 진중하면서도 사랑에 대한 솔직한 감성, 보기만 해도 빠져드는 섬세한 눈빛으로 차세대 ‘감성장인 멜로킹’이라는 호평과 함께 뜨거운 화제를 불러 모으고 있다.

지난 해 SBS ‘낭만닥터 김사부’의 도인범 역으로 처음 얼굴을 알린 양세종은 탄탄한 연기력과 남다른 매력으로 2017년 올 한 해 가장 빛나는 '슈퍼 루키'에 등극했다. 

서수민 기자  viewerscokr@gmail.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