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유통&라이프
LG생활건강 노조 52일만에 파업 철회...“임금 협상은 이어갈 것”-청주공장 파업 종료...오는 13일부터 업무 복귀
LG생활건강 파업 <사진제공=전국민주화섬노련>

LG생활건강 노조가 52일간 이어오던 파업을 철회하고 오는 13일부터 업무에 복귀한다. 노조측은 “임금 협상은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10일 LG생건 노조측은 파업을 철회하고 오는 13일부터 업무에 복귀한다고 전했다.

LG청주공장과 면세점 직원들로 구성된 LG생활건강 노조는 지난 9월 20일부터 ‘임금인상’을 요구하며 파업을 시작했다. 이어 지난 10월 23일부터 광화문 LG생활건강 본사 앞 텐트 농성을 벌이는 등 52일간 파업은 계속 됐다.

이번 파업은 노조측과 LG생활건강사측이 제시한 ‘임금인상률’이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서 시작됐다. 노조측은 호봉 승급분 2.1%을 포함한 13.8%를, 이에 반해 사측은 5.25%를 각각 제시했다.

노조측은 LG생활건강의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역대 최대인 만큼 임금인상이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사측은 ‘경제성장률과 물가성장률 평균치에 기반을 둔 합리적 수준의 임금인상률’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노조측의 파업 철회 선언으로 인해 LG생활건강은 한 숨 돌린 셈이 됐지만, ‘임금인상률 합의’라는 숙제는 여전히 남아있는 상황이다. 노조 관계자는 "임금문제는 아직 결론이 나지 않은 만큼, 사측과 협상을 계속 이어갈 방침"이라고 전했다.

이효정 기자  market@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