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중문화 대중문화
서신애 이유있는 파격 노출? 박신혜 '롤모델'이라더니…
배우 서신애 (사진=서신애 SNS)

배우 서신애(20)가 제 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서 파격 드레스 패션으로 화제를 모았다.

서신애는 특히 이날 앳된 아역배우의 이미지를 훌훌 털어버린 성숙한 모습으로 인상을 남겼다. 순백의 드레스에 볼륨감 있는 몸매를 뽐낸 그는 '롤모델'로 박신혜(28)를 꼽기도 했다.

서신애는 과거 JTBC '비정상회담'에서 "박신혜 배우가 롤 모델"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는 다시 "박신혜의 이미지나 연기, 분위기를 닮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내기도 했다. 

올해 스무 살이 된 서신애는 이날 초등학생으로 보이는 앳된 외모를 고민으로 내놓았기에, 아역에서 성인배우로 성공적인 성장을 이룬 박신혜를 '롤모델'로 꼽은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이였을 터다.

서신애는 지난 2004년 서울우유 CF로 데뷔해 2005년 영화 '미스터 주부 퀴즈왕'을 시작으로 드라마 '고맙습니다', '여왕의 교실', 시트콤 '지붕 뚫고 하이킥' 등을 통해 사랑을 받았다.

정지오 기자  hik82433@gmail.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