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아이디어 축제 ‘K-Global 스타톤 2017’ , 6개텀 수상
상태바
스타트업 아이디어 축제 ‘K-Global 스타톤 2017’ , 6개텀 수상
  • 한익재 기자
  • 승인 2017.08.28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 참가자 350명중에서 외국인 비중이 25%

세계 시장을 노크하는 350여명의 예비 창업자들이 한 자리에 모여 스타트업 아이디어를 경쟁하는 ‘K-Global 스타톤 2017’대회가 개최되어 최종 6개 팀이 수상하는 영광을 누렸다.

중소벤처기업부(차관 최수규)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원장 윤종록)은 8월 26일부터 27일까지 이틀간 판교에서 46개 프로젝트 팀 경연을 통해 최종 6개 우수 창업팀을 선발했다.

스타톤이란 스타트업과 해커톤의 합성어로 창업을 희망하는 예비 스타트업들이 단기간 밤을 지새우면서 창업 아이디어를 구상하고 현실화하는 경진대회를 의미한다.

해커톤은 ‘해킹(Hacking)’과 ‘마라톤(Marathon)’의 합성어로 마라톤처럼 일정한 시간과 장소에서 프로그램을 해킹하거나 개발하는 행사다.

이번 행사는 작년에 이어 2회째 개최하는 스타트업 전문 해커톤 대회로 우리나라의 다국적 창업지원 정책과 환경에 대한 국내 외국인 유학생의 인지도가 높아져 전체 참가자 350명(46팀) 중에서 외국인 비중이 25%(87명)나 차지할 정도로 본 행사에 대한 외국인의 관심과 참여가 높았다.

신청자 국가별 현황을 보면 한국(232명), 키르키즈스탄(13), 우즈베키스탄(13), 캄보디아(8), 중국(8) 등 32개국 350명이 참석했다.

올해에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ICBM(IoT, Cloud, Big Data, Mobile)을 경연 주제로 하여 미래 글로벌 시장에서 성공 가능성이 높은 기술창업 아이디어를 중점 발굴했다.

아울러 플리토(Flitto) 이정수 대표의 토크 콘서트, 우아한 형제들, 카카오 등에서 참여한 멘토링 운영을 통해 우수한 아이디어가 창업으로 이어지게 할 다양한 부대행사도 마련했다.

이번 경연에서 8월 26~27일 양일에 걸쳐 국제적 협업 프로젝트를 수행한 46팀에 대해 아이디어 및 비즈니스모델의 창업가능성, 사업화 전략 등을 기준으로 최종 6개 우수팀을 선발했다.

한편 중소벤기업부는 27일(일) 경기 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6개 우수 창업팀에 대해 총 17백만원의 상금과 상장을 수여했다.

상금 500만원과 중기부 장관상이 수여된 1위팀은 예치금 관리를 응용하여 개인 목표 관리 플랫폼을 제안한 윌뱅크가 선정되었고, 상금 300만원과 정보통신산업진흥원장상이 수여되는 2위팀에는 Fast and Furious팀의 ‘경유지 최단 경로 안내’와 VcaRe팀의 ‘VR 기반 헬스 빅데이터 분석서비스’가 선정됐다.

상금 100만원과 정보통신산업진흥원장상이 수여되는 3위 3팀은 ‘Tazo’, ‘미틱’,‘Wayseekers’
등이었다.

중소벤처기업부 기술창업과 이순배 과장은 “이번 행사를 계기로 내·외국인이 협업하는 창업문화가 국내에 자리잡을 것으로 기대되며, 앞으로 우리나라 혁신창업 생태계가 글로벌화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익재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