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마크가 회사를 살렸다"...환경부, 성공마크 마케팅 성공사례집 발간
상태바
"환경마크가 회사를 살렸다"...환경부, 성공마크 마케팅 성공사례집 발간
  • 한익재 기자
  • 승인 2017.07.21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개 분야에서 환경마크 인증을 취득한 대표적 사례 담아

"환경마크가 회사를 살렸다"

환경부(장관 김은경)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남광희)은 환경마크 인증을 취득하여 환경개선과 경영성과에 긍정적 효과를 거둔 기업의 이야기를 다룬 성공사례집 ‘미래를 지키는 환경마크, 기업을 살리는 성공마크’를 7월 21일 발간했다.

이번 사례집은 세제, 포장지, 가구, 벽지, 발광다이오도(LED) 조명, 호텔 등 10개 분야에서 환경마크 인증을 취득한 대표적인 기업 사례를 수록했다.

사례집에 수록된 기업들은 환경마크 인증을 취득한 이후 해당 제품 매출액이 최소 10%에서 최대 1,233%까지 증가하는 성과를 거두었으며, 친환경 기업의 선도적 이미지를 구축해 기업 경쟁력도 높일 수 있었다.

주방용·세탁용 세제를 만드는 중소기업 ㈜다래월드는 환경마크 인증을 통해 친환경 세제를 찾는 소비자의 신뢰를 확보하고, 2001년 인증 취득 당시 3,000만 원에 불과하던 제품 매출액을 2016년 4억 원까지 끌어올렸다.

또한 웨스틴조선호텔 서울은 하루 이상 숙박하는 고객에게 침구류 세탁 여부를 확인하는 ‘객실 그린카드’ 및 친환경 설비 도입으로 연간 5억 원에 달하던 환경 관련 비용을 2,300만 원으로 대폭 줄이는 효과를 거뒀다.

특히 식품포장용기 제조사인 ㈜더클링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지원하는 ‘중소기업 제품 환경성 개선 사업’*을 통해 환경마크를 취득하고, 해당 분야의 후발업체임에도 불구하고 환경마크 취득 이후 매출 252% 증가하는 등 시장에 안정적으로 진입하는데 성공했다.

중소기업 제품환경성 개선사업은 환경마크 인증을 희망하지만 자체 역량이 부족한 중소 영세 기업에게 전문 상담을 제공하고, 환경마크 인증 신청과 취득을 지원하는 서비스.

이처럼 사례집에 실린 기업들은 환경마크 인증을 통해 제품의 친환경 성능 향상, 친환경 제품 이미지 강화, 소비자의 인지도 및 신뢰도 제고, 기업 성과 향상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형성하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실현했다는 공통점을 보인다.

또한 사례집은 환경마크 인증을 취득하기까지 다양한 사연과 애로사항, 극복방안 등 기업들의 생생한 목소리도 담아 환경마크 인증을 희망하는 타 기업들이 쉽게 참고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 사례집은 환경마크 제도 설명회 등에서 책자로 배포되며,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환경마크 누리집(el.keiti.re.kr)에서도 전문을 내려 받을 수 있다.

남광희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은 “보다 많은 기업이 환경마크 인증 취득을 통해 사회의 지속가능한 발전에 동참할 수 있도록 재정지원과 인식개선 노력을 병행하겠다”고 밝혔다.

 

한익재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