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도 4차 산업혁명에 대한 진지한 대응방안 논의...AI와 빅데이터 활용 방안
상태바
정부도 4차 산업혁명에 대한 진지한 대응방안 논의...AI와 빅데이터 활용 방안
  • 조원영 기자
  • 승인 2017.03.08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자부, 스마트 네이션 추진계획 논의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인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를 활용한 스마트네이션과 지능형 정부에 대한 논의가 정부차원에서 시작됐다. 

행정자치부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2017년 제1차 전자정부추진위원회를 열고 지능형 정부 기본계획과 '스마트네이션(Smart-Nation)' 추진계획을 논의했다.

지능형 정부란 인공능과 빅데이터를 활용해 국민에게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홍윤식 행자부 장관

행자부는 국민 각각의 생활여건에 맞춰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서비스를 미리 제공하는 '비포 서비스(Before Service)', 국민의 감성까지 이해하는 개인비서형 서비스 등 14가지 중점 추진과제를 선정했다.

이 과제들은 앞으로 경제부총리가 주재하는 '4차 산업혁명 전략위원회'에 상정된다.

함께 논의된 스마트네이션은 국토 전역에 걸쳐 인공지능 인프라가 구축돼 생활의 편리성과 편익을 제공하는 것을 의미한다. 

행자부는 독거노인의 가정에 움직임센서·가스센서를 설치해 119상황실과 연계하거나, 인구감소 지역에 인공지능 의료·교육 서비스를 제공해 균형발전을 추진하는 등 11가지의 세부과제를 마련해 추진할 계획이다.

홍윤식 행정자치부 장관은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4차 산업혁명 시대가 도래할 것으로 예측돼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며 "기술발전의 혜택이 전 국민에게 돌아갈 수 있는 전자정부를 구현하겠다"고 밝혔다.

 

 

 

조원영 기자  jwycp@hanmail.net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