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연해주에 여의도 면적 23배 농장 만든다
상태바
현대重, 연해주에 여의도 면적 23배 농장 만든다
  • 정우택
  • 승인 2011.09.20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2년부터 콩, 밀 등 年 7천톤 생산…3년간 1,300만불 투자

현대중공업이 러시아 연해주에 여의도 면적(295ha)의 23배에 달하는 제 2농장을 설립하며, 영농(營農)사업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0일(화) 연해주 미하일로프카 지역의 아시노프카(Asinovka)농장을 인수, 영농법인 「현대미하일로프카농장(Hyundai Mikahailovka Agro)」을 설립한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이 이번에 인수한 연해주 제2농장 위치도. 지도 = 현대중공업제공
연해주 주도(州都)인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북쪽으로 150km 떨어진 곳(지도 참조)에 위치한 이 농장은 총 6,700ha(헥타르, 약 2천만평) 규모로, 2012년부터 콩 4천톤과 밀 2천톤, 귀리 1천톤 등 총 7천톤의 곡물을 생산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은 향후 3년간 1,300만 달러를 투자, 오는 2014년에는 매출액 375만 달러를 달성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의 농장 설립은 지난 2009년 ‘현대하롤농장(Hyundai Khorol Agro)’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 현대중공업은 총 1만ha 규모의 현대하롤농장에서 친환경 윤작을 통해 2010년 콩과 옥수수 등 7,800여 톤의 곡물을 생산한 바 있다.

특히 이번에 설립한 현대미하일로프카농장은 연해주 농업의 중심지인 미하일로프카 지역에 위치해 있을 뿐 아니라, 현대하롤농장과도 지리적으로 가까워 향후 시너지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대중공업은 이로써 오는 2012년부터는 약 1만 7,000ha 규모의 러시아 2개 농장에서 총 1만 6,000톤에 달하는 곡물을 수확할 수 있게 됐다.

현대중공업은 2012년부터 현대미하일로프카농장에서 수확한 곡물을 국내에도 공급할 계획으로, 이를 통해 우리나라의 식량자주율을 높이고 식량안보를 강화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자원개발에서 위탁운영하고 있는 현대하롤농장 전경

식량자주율이란 국내 및 해외 투자 농장의 연간 곡물 생산량을 국내 소비량으로 나눈 것으로, 농림수산식품부는 지난 7월 현재 27.1%에 불과한 식량자주율을 2020년까지 65%로 확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지난 8월 한 달간 옥수수 선물가격이 13.8%나 상승하는 등 세계 곡물수급현상의 불안이 지속되고 있다”며 “이번 영농사업 확대로 우리나라 곡물 수입의 70%에 달하는 해외기업 의존도를 낮출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4월 현대종합상사, 현대미포조선, 현대오일뱅크 등 계열사와 함께 자원개발전문회사인 「현대자원개발」을 설립하는 등 신수종 사업으로 각광을 받고 있는 농림업, 광산업, 에너지사업 등에 대한 투자를 지속해 나가고 있다.

정우택 기자

정우택  cwtgreen@naver.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