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용 에어매트리스'서 간·신장 등 손상 유발 유해물질 검출...기준치 최대 '290배' 초과
상태바
'차량용 에어매트리스'서 간·신장 등 손상 유발 유해물질 검출...기준치 최대 '290배' 초과
  • 윤대헌 기자
  • 승인 2021.02.23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개·매트리스에서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등 안전기준 초과 검출
차량용 매트리스, 유해물질 안전기준 없어 관리·감독 강화 시급

시중에서 판매되고 있는 일부 차량용 에어매트리스에서 간이나 신장 등의 손상을 유발하는 유발유해물질이 기준치의 최대 290배를 초과해 검출돼 주의가 요구된다.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차에서 숙박하는 일명 ‘차박 캠핑’이 늘고 있는 가운데, 차량용 에어매트리스에 대한 수요도 덩달아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비좁은 실내에서 사용하는 에어매트리스는 장시간 피부 및 호흡기와 접촉함에 따라 유해물질이 다량 함유돼 있을 경우 사용자의 안전이 우려된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은 차량용 에어매트리스(베개 포함) 15개 제품을 대상으로 소재에 따른 안전성을 확인한 결과, 베개 8개 제품(53.3%)에서 안전기준을 초과하는 유해물질이 검출됐다고 23일 밝혔다.

차량에 설치된 에어매트리스 제품. [사진=한국소비자원]
차량에 설치된 에어매트리스 제품. [사진=한국소비자원]

☐ 8개 제품 베개에서 안전기준 초과 유해물질 검출

이번 조사 결과 합성수지 소재의 베개 3개 제품에서 내분비계 교란물질(환경호르몬)의 일종인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안전기준을 최대 290배 초과해 검출됐다. 또 2개 제품의 베개 공기주입구에서도 안전기준을 초과하는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 섬유소재 베개 3개 제품에서도 접촉성 피부염을 유발할 수 있는 폼알데하이드가 326∼625mg/kg 수준으로 검출됐다. 이는 안전기준(300mg/kg 이하)을 최대 2배 초과한 수치다.

☐ 매트리스 2개 제품, '합성수지제품' 및 '침구류'준용 기준 초과

매트리스의 경우 자동차 안에서 잠을 자는데 사용되는 제품의 용도에 맞춰 ‘합성수지제품’ 안전기준과 ‘침구류’(가정용 섬유제품) 안전기준을 적용했을 때, 합성수지 소재 1개 제품에서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28.32wt%, 섬유 소재 1개 제품에서는 폼알데하이드가 365mg/kg 검출돼 준용기준을 초과했다.

이번에 검출된 프탈레이트계 가소제는 내분비계 교란 물질로 간이나 신장 등의 손상을 유발할 수 있고, 남성정자 수 감소, 여성 불임 등 생식기능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폼알데하이드는 알레르기 접촉성 피부염과 호흡기·눈 점막 장애 등을 유발할 수 있어 WHO(세계보건기구) 산하 국제암연구소에서는 인체발암물질로 분류하고 있다.

문제는 물놀이로 사용할 수 있는 에어매트리스 제품은 중금속에 대한 유해물질 안전기준이 마련돼 있는 반면 차량용 매트리스는 이같은 기준이 마련돼 있지 않다는 점이다.

따라서 차량용 에어매트리스는 ‘물놀이 기구’ 안전기준에 따라 주의문구를 표시해야 하지만, 조사대상 15개 제품 가운데 13개(86.7%) 제품은 아무런 표시사항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국가기술표준원에 차량용 에어매트리스에 대한 안전 관리·감독 강화와 차량용 에어매트리스 유해물질 안전기준 마련을 요구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윤대헌 기자  market@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