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점 늘어나는 스마트폰 '교체주기'에…삼성, 갤럭시 보안 업데이트 지원 '최소 4년' 확대
상태바
점점 늘어나는 스마트폰 '교체주기'에…삼성, 갤럭시 보안 업데이트 지원 '최소 4년' 확대
  • 장경윤 기자
  • 승인 2021.02.23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9년 이후 출시된 갤럭시 S·노트·A·M 시리즈, 폴더블 스마트폰, 태블릿 대상
- 전세계적으로 130개 이상 모델 대상 정기적인 업데이트 지원
삼성전자의 갤럭시S21 시리즈가 전시되어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가 전세계를 대상으로 자사의 모바일 기기의 보안 업데이트 지원 기간을 늘린다. 스마트폰 교체주기가 점차 길어지고 있는 추세에 맞춰 소비자들에게 안전한 모바일 경험을 제공하기 위함이다.

삼성전자가 갤럭시 모바일 기기의 보안 업데이트 지원을 최소 4년 이상으로 확대한다고 23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2019년 이후 출시 모델로, 전세계적으로는 130개 이상의 모델에 대해 정기적으로 업데이트를 제공할 계획이다. 업데이트 주기는 모델별로 다르다.

국내 업데이트 지원 모델은 폴더블 스마트폰 중에서는 ▲갤럭시 Z 폴드2 5G ▲Z 플립 5G ▲Z 플립 ▲폴드 5G다.

갤럭시 S 시리즈는 ▲갤럭시 S21 5G 울트라·플러스·기본 모델 ▲S20 FE 5G ▲S20 5G 울트라·플러스·기본 모델▲S10 5G ▲S10+ ▲S10·S10e다.

갤럭시 노트 시리즈 중에서는 ▲갤럭시 노트20 울트라 5G ▲노트20 5G ▲노트10+ 5G ▲노트10 5G이 해당된다.

갤럭시 A·M 시리즈는 ▲갤럭시 A12 ▲갤럭시 A 퀀텀 ▲A51 5G를 비롯해 A31·A21s·A10e·A90 5G·A80·A50·A40·A30·와이드4·A10·M20다.

태블릿은 ▲갤럭시 탭S7+ 5G ▲S7+ ▲S7를 비롯해 액티브3·S6 5G·S6·S6 라이트·S5e·A7·A with S펜·A 203.1mm다.

삼성전자는 정기적인 보안 업데이트 프로세스를 더욱 빠르고 쉽게 진행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해왔다.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칩셋 파트너 뿐 아니라 200개 이상의 전세계 이동통신사업자와 긴밀히 협력해 보안 취약점을 발견하면 적시에 수십 억대의 갤럭시 기기에 보안 패치 업데이트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2015년 최초 정기 보안 업데이트 프로그램을 포함한 모든 안드로이드 기기 대상 보안 표준 확립을 위해 1,000개 이상의 파트너와 협력하고 있으며, 사용자들에게 가장 안전한 모바일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보안 연구 커뮤니티와 협력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독자적인 모바일 보안 플랫폼 삼성 녹스(Samsung Knox), 업계 최고 수준의 보안 칩셋(eSE, embedded Secure Element), 하드웨어 차원의 공격도 막아주는 보안 프로세서(Secure Processor)에 이어 최근 '갤럭시 S21' 시리즈에는 '삼성 녹스 볼트(Samsung Knox Vault)'를 탑재하며 지속적으로 모바일 보안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삼성 녹스 볼트'는 기존 보안 프로세서에 변조 방지(tamper-resistant) 보안 메모리를 추가해 PIN∙암호∙생체 인식∙블록 체인∙인증 키 등을 보관해준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시큐리티팀 신승원 상무는 "기술 발전으로 그 어느 때보다 모바일 기기를 더욱 오랫동안 사용할 수 있게 됐다"며 "사용자들이 갤럭시 모바일 기기를 사용하는 기간 내내 안심하고 최상의 모바일 경험을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 스마트폰 교체주기는 3년7개월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3년4개월)보다 3개월 늘어난 수치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 해 8월 갤럭시 모바일 기기의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업그레이드를 3세대까지 확대 지원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예를 들어, 안드로이드 10을 탑재해 출시된 '갤럭시 S20' 시리즈의 경우, 안드로이드 11을 시작으로 총 3차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업그레이드를 지원할 예정이다.

장경윤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