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등기이사직도 내려놓는 정몽구, 현대차그룹 경영에서 완전히 물러난다
상태바
현대모비스 등기이사직도 내려놓는 정몽구, 현대차그룹 경영에서 완전히 물러난다
  • 김국헌 기자
  • 승인 2021.02.21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 명예회장 다음달 24일 열리는 현대모비스 주주총회에서 등기이사직에서 물러날 예정
그룹내에서 현대차 미등기임원과 현대모비스 미등기 임원직만 유지 예상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좌)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우)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이 현대모비스 등기이사직도 내려놓으며 현대차그룹 경영일선에서 완전히 물러날 것으로 보인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정 명예회장은 다음달 24일 열리는 현대모비스 주주총회에서 등기이사직에서 물러날 예정이다. 

정 명예회장의 현대모비스 사내이사 임기만료는 내년 3월이다. 하지만 정 회장은 이보다 1년 빨리 사내이사직에서 물러날 예정이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에게 그룹 총수 자리를 물려준 만큼 정 명예회장이 사내이사직을 유지하지 않고 다른 인물을 사내이사직으로 추가해 회사 경쟁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지난 2월 현대차 이사회는 정 명예회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하는 안건을 상정하지 않았으며, 정 명예회장은 작년 3월엔 21년만에 이사회 의장직을 정의선 당시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에게 넘겨준바 있다. 

이후 정 명예회장은 현대차 미등기임원과 현대모비스 등기이사직만 유지했으며, 작년 10월에는 그룹 회장직도 아들에게 물려주고 명예회장으로 추대됐다. 정 명예회장은 그룹내에서 현대차 미등기임원과 현대모비스 미등기 임원직만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정 회장은 2018년 9월 그룹 수석부회장을 맡으며 그룹 전반을 지휘해왔고, 2019년 3월 현대차와 현대모비스의 대표이사에 올랐다. 2020년 10월 현대차그룹 회장으로 선임돼 3세 경영체제를 완성시켰다. 정 명예회장이 그룹 경영에서 손을 떼지만 앞으로도 정 회장은 정 명예회장을 찾아 그룹 전반의 중요한 사안에 대한 조언을 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1938년생인 정몽구 회장은 현대자동차그룹의 초대 회장이자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과 함께 국내의 대표적인 재벌 총수 2세로 꼽히는 인물이다. 

정 명예회장은 한국을 자동차 강국으로 만든 주인공이다. 그의 경영 능력에 대해서는 긍정적 평가가 지배적이다. 현대정공을 성공적으로 키워 아버지인 정주영 회장에게 인정받기도 했고, 현대차그룹을 재계 서열 2위로까지 끌어올렸다. 

정 명예회장은 세계 자동차업계 5위 진입, 현대가 적통 계승, 고로 제철소 준공, 그리고 통합사옥 건립을 4대 숙원으로 삼았고 사실상 모두 달성했다. 이 중 앞의 3개는 달성했고 마지막 숙원인 통합사옥 건립이 진행 중이다. 

지난 2016년 말 최순실 국정농단 게이트 사건규명으로 국회에 출석한 이후 그는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채 사실상 경영을 아들 정의선 부회장에게 맡겼다. 

김국헌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