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된 눅눅한 프렌치프라이 이제는 NO, 바삭함 그대로 유지되는 기술 개발돼
상태바
배달된 눅눅한 프렌치프라이 이제는 NO, 바삭함 그대로 유지되는 기술 개발돼
  • 서승희 기자
  • 승인 2021.02.20 0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세계적으로 배달산업이 급증하는 가운데 배달음식의 신선함을 유지하기 위한 기술개발도 속속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세계적으로 배달산업이 급증하는 가운데 배달음식의 신선함을 유지하기 위한 기술개발도 속속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세계인의 간식인 프렌치프라이(감자튀김)를 이제는 배달시켜도 겉은 바삭하고 속은 소프트한 질감 그대로 먹을 수 있게 됐다.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배달음식의 수요가 급증한 가운데 배달용기내의 습기를 잡아주는 기술이 개발돼 코로나로 지친 사람들의 구미를 당기고 있다.

18일 워싱턴포스트(WP)는 캘리포니아 주 산후안(San Juan)에 위치한 스타트업체인 SAVRpak가 식품용기 내부에 습기를 흡수하도록 설계된 패킷을 개발했다”고 보도했다. 이 회사는 이 패킷 개발로 ‘이노베이션 챌린지(Innovation Challenge)’상을 수상하며 투자를 받을 수 있는 기회도 잡았다.

SAVRpak의 창업자인 빌 버건(Bill Birgen)은 항공우주기술자로 “이 패킷이 용기 내에 습도를 잡아주어 음식의 질감을 그대로 유지시켜준다”며 “여기에 쓰인 기술은 기본적으로 로켓이나 우주 항공 식량에 사용하는 것과 같다”고 매체에 전했다.

그는 이 포장재가 식품용기 내의 습도를 최대 45%까지 감소시키고 포장식품의 유통기한을 최대 2주까지 연장할 수 있다고 밝혔다.

“지금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모든 식당들이 적자에 시달려 본격적으로 이 포장재를 사용하지 않을 수 있지만 경기가 살아나면 시장에서 큰 반향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며 패킷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서승희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