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정의당 대표 성추행에 "민주당은 박원순·윤미향 사건도 ‘무관용 원칙’ 조치하라"
상태바
국민의힘, 정의당 대표 성추행에 "민주당은 박원순·윤미향 사건도 ‘무관용 원칙’ 조치하라"
  • 박근우 기자
  • 승인 2021.01.25 1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의당이라 더욱 충격···이중성에 분노”

국민의힘 최형두 대변인은 '정의당 대표의 성추행, 정치권 도덕성에 경종(警鐘)'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민주당은 정의당에 요구한 것처럼 박원순 사건, 윤미향 사건도 ‘무관용 원칙’으로 조치하라"고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충격을 넘어 경악”이라며 “정의당은 무관용 원칙으로 조치를 취하라"고 밝힌 바 있다.

최형두 대변인은 25일 "있어서는 안 될 일이 또다시 벌어졌다"며 "국민의 대표마저 같은 당 대표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전했다.

이어 "가해자 말대로 ‘변명의 여지’가 없는 행동"이라며 "‘인권’과 ‘진보’를 외쳐온 그들의 민낯과 이중성이 국민을 더 화나게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 대변인은 "이 사건에 '충격을 넘어 경악을 금치 못한다'는 민주당은 그러나, 사과 태도에 관한 한 정의당의 10분의 1이라도 따라가기 바란다"며 "성추행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으로 만들며 2차 가해를 일삼은 민주당"이라고 비판했다.

최 대변인은 "민주당 적극 지지자들은 아예 성추행 피해자를 ‘박원순 살인죄’로 고발하겠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 대변인은 "정치권의 크고 작은 도덕성 논란 속에 윤미향 사건도 은폐 중"이라며 "민주당은 정의당에 요구한 것처럼 박원순 사건, 윤미향 사건도 ‘무관용 원칙’으로 조치하라"고 요구했다.

성추행 사건으로 대표직에서 직위해제된 김종철 전 정의당 대표[사진 연합뉴스]

특히 최 대변인은 "‘자기편 감싸기’ ‘남의 눈 티끌 찾아내기’ 경쟁을 멈추고, 이번 사건을 정치권 대각성의 전환점으로 삼아야 한다"고 정치권의 자성을 촉구했다.

한편,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성 관련 비위로 인해 수백억원의 혈세를 들여 서울·부산 재보궐 선거를 치러야 하는 시점에서 가해자가 한 공당의 대표, 피해자가 소속 국회의원이라니 당혹스럽다”며 “인권과 성평등 실현에 앞장서 왔던 정의당이기에 더욱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인 나경원 전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 “전임 서울시장 성추행에 이어 이번에는 정의당 대표라니 참담하다”고 꼬집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