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사 대표들 코로나19에도 현장경영 지속…SK에너지 '조경목 대표' 톱
상태바
정유사 대표들 코로나19에도 현장경영 지속…SK에너지 '조경목 대표' 톱
  • 김국헌 기자
  • 승인 2021.01.21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세인 알 카타니 S-OIL 대표'·'허세홍 GS칼텍스 대표'순
글로벌빅데이터硏, 블로그 등 12개 채널 22만개 사이트 2020년 '현장 경영' 관심 분석

지난해 코로나19 횡행에도 불구하고 정유사 대표들의 현장경영이 이어진 가운데 4개사 중 '조경목 SK에너지 사장'의 '현장 경영' 관심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소장 김다솜)는 2020년 한해 뉴스·커뮤니티·블로그·카페·유튜브·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조직·정부/공공 등 12개 채널을 대상으로 정유사 대표 4명의 현장 경영 정보량을 빅데이터 분석했다고 밝혔다.

빅데이터 분석 대상 대표는 정보량 순으로 ▲조경목 SK에너지 대표▲후세인 알 카타니 S-OIL 대표 ▲허세홍 GS칼텍스 대표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대표 등이다.

 

분석방법은 '대표 이름'과 '현장 경영' 키워드 들간에 한글 15자 이내인 경우만 결과값이 나오도록 했기 때문에 실제 현장 경영 관심도는 달라질 수 있다.

분석 결과 '조경목 SK에너지 대표'가 274건으로 가장 높은 정보량을 보였다. 

조 대표는 울산 CLX 현장을 수시로 방문해 'SHE' 업무(Safety, Health, Environment, 안전, 건강, 환경을 담당하는 업무)를 강조했다.

이로 인해 SK에너지 '감압잔사유 탈황설비(VRDS)'는 공사 시작부터 시운전이 마무리 될 때까지 사고나 재해가 전혀 일어 나지 않은 완벽한 무재해, 무사고 기록을 수립했다.

이어 '후세인 알 카타니 S-OIL 대표'가 140건으로 2위를 차지했다.

'후세인 알 카타니 S-OIL 대표'는 지난해 8월 30일 정기보수(TA)가 종료된 울산공장을 직원 격려차 방문해 국제 유가 급락과 코로나19로 인한 석유소비 감소로 역대 최악의 위기를 맞이한 S-OIL 직원들의 사기를 북돋웠다.

‘주유소 나눔 N캠페인’의 일환으로 주유소 및 영업부문 임직원들과 함께 인근 지역 아동센터, 장애인·노인시설에 방문해 정기적으로 청소·배식·문화체험 동행 등 봉사활동을 하고, 사회복지협의회에 기부금을 전달하기도 했다.

3위는 '허세홍 GS칼텍스 대표'로 모두 33건을 기록했다.

허 대표는 ‘모든 답은 현장에 있다’는 자신의 평소 지론에 따라 지난해 7월을 비롯 여수공장을 자주 찾았다. 이 자리에서 ‘디지털 혁신’을 강조하고 현장의 애로사항을 듣는 등 위기 극복을 위해 직원들을 격려했다.

김희정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이사는 "지난해 5월 현대중공업 질식사고와 최근 포스코의 잇단 근로자 사망사고, LG디스플레이 화학물질 유출 사고 등 안전사고가 재현되지 않으려면 정유사 대표들도 선제적으로 현장 경영에 더 나서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국헌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