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교포 케빈 나, PGA투어 통산 5승
상태바
재미교포 케빈 나, PGA투어 통산 5승
  •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 승인 2021.01.18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케빈 나. 사진=PGA(게티이미지)
케빈 나. 사진=PGA(게티이미지)

18번홀(파5)에서 비록 세컨드 샷이 핀을 지나 그린을 넘어갔지만 세번째 샷은 우승하기에 넉넉한 거리의 버디를 남겨 놓았다. 짜릿한 역전우승이었다.

재미교포 케빈 나(38·한국명 나상욱)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소니오픈(총상그 660만 달러)에서 우승하며 통산 5승을 올렸다. 

케빈 나는 18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의 와이알레이 컨트리클럽(파70·7044야드)에서 대회 최종일 4라운드에서 5타를 줄여 합계 21언더파 259타를 쳐 크리스 커크(미국), 호아킨 니만(칠레)을 1타차로 꺾고 정상에 올랐다. 우승상금은 118만 8000달러(약 13억1천100만원)다.

케빈 나는 2019년 10월 슈라이너스 아동병원 오픈 이후 1년 3개월 만에 승수를 추가했다. 2011년 저스틴 팀버레이크 슈라이어스 아동병원에서 첫 우승을 한 케빈 나는 2017-2018시즌이던 2018년 7월 밀리터리 트리뷰트 우승하 네 시즌 연속 1승씩을 달성했다.

이날 케빈 나는 브렌던 스틸(미국)에게 2타 뒤진 공동 2위로 출발해 역전승을 일궈냈다.

전반까지는 스틸의 선두 수성 분위기였다.

이날 13번홀(파4)에서 버디를 골라 낸 케빈 나는 14번 홀(파4)에서 스틸이 어프로치샷 실수로 보기를 적어낸 사이 케빈 나는 버디를 추가하며 4명의 공동 선두에 합류했다. 이어 15번홀(파5)에서도 버디를 홀로 연결시키며 우승발판을 마련한 뒤 마지막 홀에서 버디를 잡아 우승쐐기를 박았다.

지난주 센트리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에서 해리스 잉글리시(미국)에게 연장전에서 져 준우승했던 니만은 18번홀에서 버디를 챙겨 크리스 커크와 공동 2위에 올랐다.

한국 선수 중엔 이경훈(30·CJ대한통운)이 6타를 줄여 15언더파 265타로 가장 좋은 성적을 냈다. 

김시우(26·CJ대한통운)는 이날 3타를 줄여 합계 14언더파 266타로 공동 25위, 3일간 68타씩 친 임성재(23·CJ대한통운)도 3타를 줄여 합계 9언더파 271타로 공동 56위에 랭크됐다. 

최경주(51·SK텔레콤)는 4타를 잃어 합계 5언더파 275타로 32계단이나 밀려나 71위로 밀려났다.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golf@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