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비탄 아닌 유아용 장난감" 정인이 양부 교회 전도사 댓글, 사실 여부 관심
상태바
"비비탄 아닌 유아용 장난감" 정인이 양부 교회 전도사 댓글, 사실 여부 관심
  • 정지오 기자
  • 승인 2021.01.14 22:3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YTN 캡처)
(사진=YTN 캡처)

정인이 양부의 교회 전도사라고 밝힌 누리꾼의 댓글에 시선이 모였다.

14일 온라인 커뮤니티 중심으로 정인이 양부 교회 전도사의 댓글이 화두에 올랐다. 

정인이 양부 교회 전도사라고 밝힌 누리꾼은 온라인 커뮤니티 댓글을 통해 "정인이 이마를 맞추며 학대한 것은 사실 맞아도 안 아픈 유아용 장난감으로 쏜 건데 와전된 것"이라며 "정인이 양부에 대한 오해를 풀고 탄원서 작성을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누리꾼들은 해당 댓글을 공유하며 의문을 보이고 있다. 해당 댓글이 진짜라면 정인이 양부가 정인이에게 장난감을 쐈다는 것은 사실이 되기 때문. 누리꾼들은 "전도사라고 가장한 누군가의 댓글이다" "주작 댓글이다" "정인이 양부를 향한 비난을 가중하기 위한 댓글이다"라며 사실 여부에 촉각을 세웠다. 

앞서 정인이 양모 친척으로 추정되는 인스타그램의 계정이 화제가 됐다. 해당 계정에는 정인이 양모와 양부가 기독교인을 강조하며 기교계의 도움을 구했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ksk100200 2021-01-14 23:30:55
장난감총이면 머리에쏴도되나? 머리에총맞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