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디즈, 누적중개액 4300억 돌파···2020년 결산 발표
상태바
와디즈, 누적중개액 4300억 돌파···2020년 결산 발표
  • 박종훈 기자
  • 승인 2021.01.14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에만 약 2000억원 성사

 

와디즈(대표 신혜성)가 서비스를 시작한지 7년만에 누적중개액 4000억원을 넘어섰다고 13일 밝혔다.

2020년 6000여개의 창업기업 및 스타트업을 통해 1만개가 넘는 새로운 프로젝트를 선보였다. 

펀딩에 참여한 서포터만 186만명에 이른다.  

현재까지 누적중개금액은 4300억원에 이르며 선보인 누적프로젝트만 2만4000여건에 달한다. 

특히 지난 12월 한달에만 1000건이 넘는 프로젝트가 열리며 1인 창작자부터 중소기업 및 대기업에 이르기까지 새로운 시도를 펼치는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사업부문별 카테고리를 살펴보면 지난해 리워드형 펀딩은 패션·잡화 부문(36%)에서 가장 많은 프로젝트가 열렸고, 푸드(14%), 홈리빙(12%), 뷰티(9%), 테크가전(7%)이 뒤를 이었다. 

투자형 펀딩은 라이프스타일(16%), 데이터·솔루션(16%), F&B(10%), 환경·에너지(8%), 교육(8%) 순으로 많은 프로젝트가 오픈됐다.

대표적으로 리워드형 펀딩에선 10만원대 이탈리아 명품 스니커즈를 선보인 제누이오의 ‘페르페토 스니커즈’ 프로젝트가 한달만에 18억원을 모집, 1만700여명의 서포터들이 참여해 역대 패션·잡화 분야 최다 펀딩 기록을 경신했다. 

투자형 펀딩에선 SK이노베이션 임직원이 함께하는 소셜벤처 투자 프로젝트가 청약 개시 하루 만에 27억원을 모집했다. 

해당 프로젝트에는 ▲쉐코 ▲소무나 ▲에코인에너지 등 친환경 기술을 보유한 소셜벤처 3개사가 참여했고 1000명이 넘는 SK이노베이션 임직원 뿐만 아니라 일반투자자까지 참여하며  대기업-스타트업-투자자 간 상생 모델로 자리매김해 스타트업 엔젤 투자 성공 모델로서 인정받기도 했다.

특히 와디즈는 스타트업처럼 새로운 시도를 하는 메이커와 이를 지지하고 응원하는 서포터 및 투자자를 서로 연결하여 지속 가능한 성장을 돕기 위해 보다 입체적인 지원에 집중했다. 

이는 신규 비즈니스를 통한 사업의 다각화로 이어져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  

먼저 2020년 4월 서울 성수동에 펀딩 중인 제품을 직접 경험할 수 있는 오프라인 체험샵 ‘공간 와디즈’를 선보였다. 

공간 와디즈는 오픈 이후 누적 5만명이 방문하며 온라인에서의 펀딩 경험을 오프라인과 연결해 메이커와 서포터의 소통을 강화하며 ‘협력적 소비’를 구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기존 중개에서 직접 투자로 사업을 확대하여 새롭게 신설한 ‘와디즈파트너스’를 통해 지난해 말 기준 누적 21개 기업에 약 50억원 규모의 투자를 집행했다. 

벤처투자 뿐만 아니라 와디즈플랫폼을 포함해 출자를 희망하는 중견, 대기업과의 파트너십으로 공동 펀드 조성에도 집중하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스타트업과 투자자를 연결하는 온라인 IR 서비스 ‘스타트업 찾기’는 런칭 8개월 만에 100만개 이상의 스타트업 및 비상장기업의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1200여개 기업이 투자 유치 기능을 적극 활용하면서 VC를 통한 실제 투자 유치 사례까지 이어져 스타트업 비대면 투자 플랫폼으로 빠르게 안착했다. 

와디즈 신혜성 대표는 “지난 8년간 와디즈에서 새로운 시작을 펼치는 사람들에게 기회가 지속될 수 있는 공정한 환경을 마련하기 위해 집중해 왔다"며 “와디즈가 존재함으로써 새로운 모험이나 도전을 지지하고 응원해 주는 문화뿐 아니라 이로 인해 발생되는 문제까지 해결하는 플랫폼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종훈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