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21' 출고가 99만9900원 확정…파격적인 가격으로 승부
상태바
'갤럭시S21' 출고가 99만9900원 확정…파격적인 가격으로 승부
  • 장경윤 기자
  • 승인 2021.01.13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번 달 출시되는 갤럭시S21 기본 모델, 출고가 99만9900원으로 확정
- 전작 기본 모델보다 24만원 이상 저렴해…소비자 부담 덜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
- 15일부터 사전예약 진행, 22일부터는 사전 개통 예정
삼성전자의 갤럭시S21 시리즈 홍보 이미지.

삼성전자의 차기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21'의 출고가 99만9900원으로 확정됐다.

통신업계에 따르면 갤럭시S21는 출고가 99만9900원으로 오는 15일부터 사전예약을 시작한다.

플러스 모델은 119만9000원, 울트라 모델은 256GB·512GB 모델이 각각 145만2000원과 159만9400원이다. 이전 공개된 예상치와 비슷한 수준이다.

삼성전자의 플래그십 스마트폰의 출고가가 100만원 아래로 내려간 것은 지난 2018년 갤럭시S9(95만7000원) 출시 이후로 처음이다. 전작인 갤럭시S20 보다 24만원 이상 저렴하기도 하다.

삼성전자가 이처럼 갤럭시S21의 몸값을 낮춘 이유는 고가 전략을 내세우기보단 소비자들의 부담을 덜고, 애플의 첫 5G 스마트폰 '아이폰12'의 인기를 확실하게 잠재우기 위함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삼성전자는 갤럭시S21의 출고가를 낮추기 위해 기기의 일부 사항을 하향했다.

갤럭시S21 기본·플러스 모델의 경우 해상도가 FHD+로 적용됐다. 전작인 갤럭시S20 시리즈의 QHD+보다 낮은 수준이다.

또한 갤럭시S20 시리즈가 12GB 램을 탑재한 데 비해 갤럭시S21 기본·플러스 모델은 8GB 램이 사용된다.

카메라 성능은 이전과 동일하다. 다만 갤럭시S21 기본 모델의 후면 케이스는 유리가 아닌 비교적 저가의 플라스틱 소재가 사용된다. 충전기와 이어폰 등도 구성품에서 제외된다.

한편 삼성전자는 개최를 앞둔 'CES2021'의 마지막 날인 15일 0시(한국 시간 기준)에 언팩 행사를 가질 예정이다.

행사 이후부터 21일까지 사전 예약을 진행하며, 예약 고객을 대상으로 22일부터 28일까지 사전 개통을 실시한다. 공식 출시는 29일로 예정되어 있다.

장경윤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