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배터리 3사 중 현장 경영 관심도 '최고'
상태바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배터리 3사 중 현장 경영 관심도 '최고'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1.01.13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자료=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지난해 전기차 배터리 업체 중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의 '현장 경영' 관심도가 가장 높았다는 조사가 나왔다.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는 13일 지난해 뉴스·커뮤니티·블로그·카페·유튜브·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조직·정부/공공 등 12개 채널을 대상으로 국내 전기차 배터리 업체 대표 3명의 현장 경영 정보량을 빅데이터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빅데이터 분석 대상 대표는 정보량 순으로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전영현 삼성SDI 사장 등이다.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는 분석방법으로 '대표 이름'과 '현장 경영' 키워드 간에 한글 15자 이내인 경우만 결과값이 나오도록 했기 때문에 실제 현장 경영 관심도는 달라질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김준 사장은 694건으로 가장 높은 정보량을 보였다. 김 사장은 지난 1월 SK이노베이션 경영진 20여명과 함께 CES2020을 찾아 현장 방문 후 E-모빌리티 산업의 혁신적인 발전을 통한 성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전략회의를 개최했다. 또한 SK인천 석유화학과 SK울산CLX 등 여러 현장을 잇따라 방문했다. 

김 사장은 이들 현장에서 근로자 행복을 우선 강조함과 동시에 코로나19에 대비, 방역수칙을 챙기는 등 구성원들과 대화자리를 가지려 애쓰는 모습을 보였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478건으로 2위를 차지했다. 신 부회장은 대전 기술연구원을 시작으로 오창공장·파주공장·대산공장 등 국내 사업장을 비롯해 독일·폴란드·중국·미국 등 해외 사업장을 방문하며 활발한 현장 경영을 펼치고 있다.

지난 7월 LG화학에 따르면 취임 후 6개월간 신 부회장이 이동한 거리는 약 2만5000km로 지구 반 바퀴에 달한다.

'전영현 삼성SDI 사장'은 37건으로 가장 적었다.

김희정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이사는 "전기차 배터리는 최근 가장 관심이 높은 업종중 하나로 구성원들의 움직임이 많을수 밖에 없어, 국내외 사업장에서 코로나19와 각종 사건·사고 등을 예방하기 위해 대표들의 현장 경영 관심도 제고가 필수"라고 말했다.

서창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