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 "대통령이 지킨 약속은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를 이루겠다는 것뿐"
상태바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 "대통령이 지킨 약속은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를 이루겠다는 것뿐"
  • 박근우 기자
  • 승인 2021.01.12 2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 신년사 관련 “내용은 현란하나 전혀 공감되지 않는다”
- “사회가 공정하다는 믿음을 심어주고 뱉은 말은 실현하는, 광화문 대통령이 아닌 책임강 강한 리더임을 보여달라”

국민의당이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사에 대해 “그간 대통령이 지킨 약속은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를 이루겠다는 것뿐”이라며 “올해는 분명 또 다른 해가 될 것이라는 대통령의 말씀이 두렵다”고 꼬집었다.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내용은 현란하나 전혀 공감되지 않는다”며 “국민들은 대통령의 말뿐인 위로보다 모든 국민을 향한 포용력, 국가를 바로 세울 리더십, 지혜로운 국가 행정력을 원한다”며 지적했다.

이어 “부동산 경제 실정이나 수백억 투자에도 제자리인 국가 안보에 대한 사과는 없이 세계 경제 침체에 하는 수 없었다는 자기 위로 뿐”이라며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안 대변인은 “K-방역에는 자화자찬이 가득했고, 백신 자주권이라 말했으나 이미 늦어진 접종에 관해 투명한 공개 계획 외에는 아무것도 명확히 하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높은 주가 상승률에 우리 경제의 미래가 밝다는 말에 대해 “주가 3000시대의 허와 실을 헤아리지 못함이 드러나 걱정이 앞선다”고 전했다.

코로나19 방역과 경제 위기에 대해 “현실을 직시해 전문적인 지식을 갖춰 철저한 대비책으로 헤쳐나가야 한다”며 “사회가 공정하다는 믿음을 심어주고 뱉은 말은 실현하는, 광화문 대통령이 아닌 책임강 강한 리더임을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