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니스트, 대표 서비스 '뱅크샐러드'로 사명 변경
상태바
레이니스트, 대표 서비스 '뱅크샐러드'로 사명 변경
  • 박종훈 기자
  • 승인 2021.01.12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 CI도 발표, 여의도 파크원 타워로 사옥도 이전

 

'뱅크샐러드'를 운영하던 레이니스트가 사명을 대표 서비스명으로 통합하고, 새 출발을 알렸다.

뱅크샐러드는 핵심 서비스인 데이터 기반 분석 및 솔루션을 강화하고, 데이터 전문 기술을 바탕으로 금융을 넘어 라이프 매니지먼트로 서비스 영역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또한 ‘불균등한 정보의 비대칭을 해결하고 데이터를 통해 누구나 똑똑해지고 나은 삶을 살 수 있도록 돕는다’는 기업 미션 아래 데이터로 정보의 비대칭을 줄이고 고객의 문제를 해결하는 데 더욱 집중할 계획이다.
 
사명으로서 뱅크샐러드는 기존에 은행의 의미로 ‘뱅크(BANK)’를 사용했다면 이제는 ‘데이터가 안전하게 오고 가는 ‘데이터 플랫폼’의 뜻으로 확장된다. 

따라서 뱅크샐러드는 개인을 위한 건강한 데이터가 모이는 플랫폼으로 통용되며, 고객이 원하는 데이터를 통합해 개인의 취향을 담은 초개인화 서비스로서 안정된 자산관리와 삶의 다양한 분야를 통합 관리할 수 있도록 한다.
  
2012년 설립, 2014년 웹 서비스를 거쳐 2017년 국내 최초 데이터 기반 개인 자산관리 플랫폼으로 첫선을 보인 뱅크샐러드는 ▲은행 ▲카드 ▲보험 ▲증권 등 흩어져 있는 금융자산을 하나의 앱으로 모아 관리하고 맞춤 솔루션까지 제공하는 서비스로 발전했다.
 
여기에 가계부, 자산 서비스에서 건강, 주거, 자동차 서비스를 추가하고 최근 연말정산 서비스를 통해 신용카드 소득공제 환급액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연초 선보인 자영업자를 위한 사업자 서비스 등 생활 관리 서비스를 선보이며 데이터 활용 영역을 점차 늘려가고 있다.
 
뱅크샐러드는 2021년 1월 현재 840만 다운로드, 연동 관리 금액 405조원을 돌파했다.
 
이번 사명 변경과 함께 새로운 CI와 슬로건도 공개됐다. 

새 로고는 다양한 도형과 그린 색상의 스마일로 구성했다. 

뱅크샐러드의 아이덴티티를 살려 샐러드볼에 담긴 신선한 데이터를 모티프로 각양각색의 데이터가 모여 건강한 삶을 위한 정보를 제공하겠다는 의지를 상징화했다. 

또한 나만의 데이터가 모여있는 샐러드볼은 ‘개개인 모두에게 살맛 나는 생활을 선사한다’는 뜻을 더해 ‘스마일’로 표현했다.
 
새로운 슬로건 역시 CI와 마찬가지로 ‘일상의 즐거움’을 내포하고 있다. 

새 슬로건은 ‘데이터를 맛보다’로 고객이 처음 느껴보는 데이터 기반의 새로운 경험을 맛으로 풀어내 재미를 더했다. 

고객들에게 뱅크샐러드를 통해 데이터의 혜택과 새로움을 맛볼 수 있게 한다는 중의적인 의미를 담은 것이 특징이다. 

뱅크샐러드의 새로운 CI는 앱을 업데이트하면 바로 만날 수 있다.
 
뱅크샐러드는 2021년 사명·CI와 슬로건과 더불어 여의도 파크원 타워로 사옥을 옮기고 임팩트, 투명성, 오너쉽, 두려움 없는 건강한 성장, 존중의 핵심 가치와 조직 문화를 공간 곳곳에 새겼다.
 
CI에 담겨 있는 의미와 연결되도록 핵심 공간을 ‘Salad Bowl(신선한 아이디어들을 공유하는 아고라)’, ‘Meet Bowl(미팅 공간)’, ‘Energy Bowl(스낵바)’ 등으로 네이밍 했다. 

또한 2~3인의 열린 협업 공간을 곳곳에 배치해 언제 어디서나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이 이루어지도록 했으며, 1인이 집중할 수 있는 ‘두 낫 디스터브(Do Not Disturb) 룸’도 별도로 마련했다.
 
김태훈 뱅크샐러드 대표는 “뱅크샐러드는 고객의 불편함을 깨는 서비스로 고객의 데이터를 고객을 위해 활용함으로써 개인에게 유용한 초개인화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혁신적인 서비스를 통해 개인이 마이데이터를 포함한 데이터의 가치를 느끼고, 나아가 다양한 혜택을 경험하도록 해 일상에서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뱅크샐러드는 이번 ‘New Brand&New Company’에 맞춰 개인의 라이프를 혁신하는 데이터 플랫폼으로 보다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한다. 

연말정산 서비스, 사업자 서비스 등과 같이 개인의 자산관리를 책임지는 금융 영역을 넘어서 라이프까지 관통하는 신규 서비스들을 올해 계속 선보이며, 고객이 데이터를 통해 새로운 생활 습관을 만들고, 고객의 습관도 데이터화함으로써 누구나 더 나은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박종훈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