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윤모 산업부 장관, 태양광 기업 신성이엔지 방문… 신규 투자 격려
상태바
성윤모 산업부 장관, 태양광 기업 신성이엔지 방문… 신규 투자 격려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1.01.12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성이엔지 김제공장. [사진=산업부]
신성이엔지 김제공장. [사진=산업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장관은 12일 오후 3시 태양광 모듈 제조기업인 신성이엔지의 김제 모듈공장(김제자유무역지역 소재)을 방문한다.

이번 현장방문은 탄소중립을 위한 정책과제들을 구체화하기 앞서 국내 태양광 모듈 생산현장을 점검하고, 코로나19 등 어려움 속에서도 신규투자를 진행한 기업 관계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했다.

신성이엔지는 지난해 4월 국내외 태양광 시장확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김제자유무역지역 내 700MW 규모 모듈 제조공장 신설투자를 결정했다. 그해 12월 해당 공장의 설비구축을 완료한 후 올해 1월부터 본격적으로 세계 최고수준의 고출력(440~530W급) 모듈 생산 중이다.

현재 세계 주요국들은 글로벌 기후변화 대응 등을 위해 재생에너지 등 친환경 시장 선점을 위한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우리 정부도 지난해 그린뉴딜 정책발표, 탄소중립 선언 등을 통해 재생에너지 보급을 확대하고, 관련 신산업을 육성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이에 대응해 국내 태양광 기업들의 기술개발과 신규 생산설비 등의 투자도 확대되는 추세다. 한화솔루션은 차세대 제품개발 및 생산 등 태양광 사업에 약 1조원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현대에너지솔루션은 대면적·고출력 셀·모듈 생산설비를 신설할 계획이다.

정부는 지난해 9월 '태양광 연구개발(R&D) 혁신전략'을 통해 발표한 바와 같이, 국내 태양광 업계의 차세대 고효율 태양전지(TOPCon,  HJT, 탠덤전지 등) 개발 등에 태양광 R&D 예산을 집중 투자할 예정이다. 개발제품의 양산성 검증 등을 지원하기 위해 2022년까지 태양광 기업공동 R&D센터를 구축한다.

또한, 2021년부터 본격 출범하는 정책형 뉴딜펀드, 녹색보증제 등을 통해 국내 신재생 업계의 설비투자, M&A 등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할 수 있도록 유도해 나갈 방침이다.

성윤모 산업부장관은 “재생에너지 산업에 대한 글로벌 경쟁이 치열한 상황으로 업계에서의 선제적이고 과감한 투자가 무엇보다 중요한 시점”이라며 “탄소중립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서는 국내 재생에너지 산업생태계가 견고히 뒷받침 될 필요가 있는 만큼 정부도 업계의 투자를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서창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