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자산 거래소 포블게이트, 종합 금융 플랫폼 도약 예고
상태바
가상자산 거래소 포블게이트, 종합 금융 플랫폼 도약 예고
  • 박종훈 기자
  • 승인 2021.01.11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SMS 인증 획득을 위한 각종 보안 솔루션 진행으로 특금법 철저한 대비 완료
사진 = 포블게이트 제공
사진 = 포블게이트 제공

 

가상자산 거래소 포블게이트(대표 이철이)가 사업의 다각화와 철저한 보안 솔루션을 통해 믿을 수 있는 ‘종합 금융 플랫폼’으로 거듭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포블게이트는 사업영역 확대와 전문 인력 대거 영입, 다양한 금융 관련 서비스를 선보이며 급격한 성장을 만들어 낸 힘으로 올해 큰 도약을 이뤄내 최고의 플랫폼으로 입지를 다질 예정이다.

독자적 기술과 혁신적인 서비스를 선보이며 오픈한지 1년만에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업계에서 3위로 우뚝 성장해 왔다. 

올해는 3월에 시행될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에 철저하게 대비하고 고객들에게 보다 안정적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미 포블게이트는 오랜 기간 동안 준비한 특금법 대비책을 위해 각종 보안 관련 솔루션 적용 등의 시스템 도입과 외부 인재 영입을 완료했으며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 획득을 위해 컨설팅과 보완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지난 12월 ISMS 본심사를 마쳤으며, 2월 최종 획득을 목표로 지속적인 진단과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자금세탁방지 강화를 위해서 다우존스 리스트 앤 컴플라이언스 솔루션을 도입했고 실명확인 입출금 계정은 다양한 파트너사와 협의가 원만하게 진행 중에 있다. 

또한 독자적으로 개발한 토큰 공개 서비스인 A-IEO(Advanced-Initial Exchange Offering)를 더욱 활성화하고 전용 앱 출시 및 개발인력 충원 등 시스템 안정화에 나선다. 

가상자산 담보 원화대출 서비스 ‘넥스핀’, 전 세계 최고의 보안력을 자랑하는 ‘제미니 커스터디’도 지속적 운영하여 고객만족의 서비스를 만들어 나간다.

IEO는 기존 거래소 공개 모델 인플레이션 문제를 해결하고, 공평한 투자 기회를 균등 배분해 거래 가치를 자체적으로 높인 토큰 공개 모델로 투자자들과 프로젝트 재단들에게 인기가 높아 큰 화제가 됐다.

포블게이트 이철이 대표는 “거래대금, 방문자수, 브랜드 평판 등 모든 항목에서 높은 수준으로 인정받고 있는 포블게이트는 최근 2020년 5대 거래소 비교 분석 결과, 업계에서 최고의 긍정도 평가를 받았다”며 “특금법 시행 사항에 적극적으로 대응하여 고객 자산을 강화하고 보호하여 안전한 가상 자산거래 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종훈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