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충북 음성군에 재활용품 비축시설 2곳 구축
상태바
환경부, 충북 음성군에 재활용품 비축시설 2곳 구축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1.01.11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음성군 대소면 재활용품 비축시설 평면도. [사진=환경부]
충북 음성군 대소면 재활용품 비축시설 평면도. [사진=환경부]

환경부는 한국환경공단, 충청북도, 음성군과 11일 오전 충북도청에서 재활용품 비축시설 구축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투자협약식에는 홍정기 환경부 차관, 이시종 충북지사, 조병옥 음성군수, 장준영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이 참석해 서명했다.

이번 투자협약은 충북 음성군 성본산업단지 내 재활용품 비축시설 부지 확보와 시설 신축을 통해 플라스틱 재생원료 등 재활용시장 안정화와 지역경기 활성화를 일으키기 위해 마련됐다.

투자협약의 주요 내용은 △재활용품 비축시설 구축 및 지원, △지역 내 투자 및 고용 창출, △지역 건설업체의 사업 참여 및 지역 자재‧장비의 구매 등 지역경기 활성화 등이다.

이번 투자협약을 통해 환경부는 올해 9월 착공을 목표로 음성군 성본산업단지 내에 재활용품 비축시설 2곳(페트 플레이크 기준, 1만9500톤 규모)을 구축하고, 국내 재활용시장의 수급 불안정 또는 적체 발생 시 공공비축 사업에 활용할 예정이다.

성본산업단지는 수도권 재활용업체의 55%가 모인 용인·평택·화성 등에서 1시간 이내의 거리에 있기 때문에 재활용시장 대응을 위한 입지가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홍동곤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은 “재활용품 공공비축 시설을 조기 확충할 수 있도록 노력해 재활용시장의 유통흐름 적체를 방지하고, 관련 업계의 수익성도 지속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서창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