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교 취정원사, 2021년 1월 1일 새해 신년사... “솔거진수”로 재세이화
상태바
선교 취정원사, 2021년 1월 1일 새해 신년사... “솔거진수”로 재세이화
  • 황창영 기자
  • 승인 2021.01.02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교교단, 취정원사 신년교유 “백성과 고락을 함께하며 열어가는 정회세상”

한민족고유종교 선교(仙敎) 창교주 취정원사는 선교중앙중무원이 발표한 2021년 신축년(辛丑年) 새해 신년사를 통해, ”2021년 신축년, 백성과 고락을 함께하는 정부, 신도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종교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2021년 1월 1일, 환기 9218년 선기(仙紀) 55년 선교개천 25년 시무고사를 주재한 취정원사는, 영상법문을 통해 선교총본산 선교총림선림원 수행대중과 신도회에 신축년 신년교유 "솔거진수(率居震需)"를 공표하고, 법문을 통해 "솔거진수는 홍익인간 재세이화의 실천적 해석이다. 홍익인간이란 선외없이 모든 살아있는 생명을 이롭게 하는 것이며, 재세이화란 지도자가 백성과 함께하며 실천적 이치로써 교화하여 조화로운 세상을 만들어간다는 의미"라고 전했다.  
 
세계는 지금 새로운 질서가 만들어지고 있다. 새로운 시대는 진리와 구원의 시대이다. 말로만 공회(空廻)하는 구원이 아니라, 나라가 백성과 함께 하고, 사제가 신도와 함께하는 실천적 구원이 절실한 시대이다. 질병과 재액이 창궐한 이 시대의 구원은 자연과의 상생으로 생명력을 부활하고, 순수한 믿음으로 하늘의 교화를 따르는 것에서 시작된다. 과거 선인왕검(仙人王儉)이 다스리던 우리나라 고조선은 공자(孔子)가 살고 싶은 군자의 나라, 군자가 영원히 죽지 않는 군자불사지국이었으며, 진시황(秦始皇)이 목메이게 찾던 신선의 나라였다. 하느님이 보살피시던 우리나라, 조화로운 이상세계를 다시 이 땅에 실현하는 것이 ‘솔거진수’라고 설명했다.
 
세상이 원하는 새로운 질서는 공허한 진리로 만들어 낼 수 없다. 신도가 바치는 재물로 부를 누리는 종교, 신은 부재하고 대형건물과 헌금의식만 존재하는 종교에는 진리도 구원도 없다. 새 시대에는 종교지도자와 정치지도자가 그들의 높은 자리에서 내려와 백성과 고락을 함께하며 이상과 현실이 하나되는 정치, 구도와 포덕이 하나되는 종교, 즉 실천적 구원을 제시하는 종교 선교(仙敎)로써 재세이화를 실현해야 할 것”이라고 강설했다.
 
선교총본산 선교총림선림원은 취정원사의 신년교유 “솔거진수”를 수행강령으로하여 2021년 1월 1일부터 12월 26일까지 360일간 천지인정회기도(天地人正回祈禱)를 봉행한다. 천지인정회기도는 천지도수(天地度數)의 원만함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인류의 위기극복을 기원하는 의미로 매일 밤 11시부터 새벽 5시까지, 하늘이 열리는 자시(子時) · 땅이 열리는 축시(丑時) · 인간세상이 깨어나는 인시(寅時) 삼극계원시(三極啓元時)에 제천(祭天)하며, 사백력의 하늘에서 홀로 신으로 화하시어 우주시공 생무생일체를 창조하신 상천궁극위 환인하느님(桓因上帝)의 향훈으로 만군생의 생명구원과 신성회복을 기원한다.
 
선기(仙紀) 55년 선교개천 25년 선교정회(仙敎正回) 2기 4년을 맞은 선교 교단은 환인상제(桓因上帝)를 하느님으로 신앙하는 일교일종(一敎一宗) 민족종교 종단으로, 창생절과 창교절 기원절을 3대 명절로 기념한다. 기원절은 선교교단 창시자 취정원사의 계수일(啓壽日)일로 취정원사가 선교개천의 천명을 받아 탄강한 날로 기념하며, 선교교단은 취정원사의 탄강 연도를 선교기원으로 삼는 바, 올해로 선기 55년을 맞았다.

취정원사는 한국의 선교가 한민족고유종교임을 처음 세상에 알렸으며, “한민족고유종교 선교(仙敎)” · “선교수행법 선도(仙道)” · “선교사상철학 선학(仙學)”으로 이루어진 선교삼정(仙敎三鼎)을 정립하고 민족종교대통합을 위한 한민족종교회담을 주최하는 등 한민족 선사(仙史)를 이끌어가고 있다.

황창영 기자  1putter1@naver.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