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호텔, ‘2020 유니세프 패키지’ 선보여
상태바
롯데호텔, ‘2020 유니세프 패키지’ 선보여
  • 김지우 기자
  • 승인 2020.12.15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호텔은 ‘2020 유니세프 패키지’를 내년 2월 28일까지 선보인다. [사진=롯데호텔]

롯데호텔이 ‘2020 유니세프 패키지’를 내년 2월 28일까지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롯데호텔은 판매 수익금의 일부를 유니세프한국위원회의 아시아 지역 어린이 교육 사업인 ‘스쿨스 포 아시아(Schools for Asia)’ 캠페인에 기부한다. 지난 2014년 처음 판매를 시작한 이래 매년 겨울 유니세프 패키지를 선보이고 있다. 

롯데호텔의 각 체인호텔별로 다양한 상품과 함께 유니세프 시그니처 담요가 공통 특전으로 제공된다. 시그니엘 서울은 가족 단위 방문객이 선호할 3인 상품을 준비했다. 롯데호텔 서울은 뷰티 브랜드 샹테카이(Chantecaille)와의 컬래버레이션으로 진행되는 딸기 애프터눈티 세트(2인 기준)가 특전으로 포함되어 눈길을 끈다. 롯데호텔 울산은 다양한 특전을 더한 패키지를 16만원대부터 제공한다. 상기 가격은 모두 세금 및 봉사료 별도다.

전국 6곳의 롯데시티호텔(마포, 김포, 제주, 대전, 구로, 명동)은 최저 6만5000원부터, L7호텔(명동, 강남, 홍대)은 최저 9만원부터 패키지를 판매한다. 롯데시티호텔 및 L7호텔의 가격은 모두 세금 별도. 합리적인 가격으로 연말연시를 맞아 실속 있는 호캉스 상품을 찾는 밀레니얼 세대들로부터 빠르게 호응을 얻고 있다.

롯데호텔의 2020 유니세프 패키지는 국내 17개 체인 호텔(시그니엘∙롯데호텔∙ 롯데시티호텔∙L7호텔)에서 판매된다. 상품 구성 가격은 호텔별, 날짜별로 상이하며, 상세한 내용은 롯데호텔의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롯데호텔 관계자는 “롯데호텔은 올 한 해 동안 대구 지역 의료진을 위한 단팥빵 기부, 코로나19 피해 농가 상생 프로젝트 실행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쳐 왔다”며 “연말연시를 맞아 어린이를 위한 유니세프 패키지를 비롯해 멸종 위기 동물을 돕는 디저트 프로모션 등 사회공헌활동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지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