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 와인샵, 앱에서 주문·결제까지 한번에 스마트오더
상태바
CU 와인샵, 앱에서 주문·결제까지 한번에 스마트오더
  • 김지우 기자
  • 승인 2020.12.15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류 예약 서비스 포켓CU 와인샵 사전 결제 시스템 도입
-고객은 불필요한 대기 시간 없애고 점포는 추가 매출 증가 효과
CU 와인샵이 모바일 앱에 사전 결제 시스템을 새롭게 도입했다고 15일 밝혔다.

포켓CU 와인샵(이하 CU 와인샵)이 모바일 앱에 사전 결제 시스템을 새롭게 도입하며 본격적인 와인 O2O 판매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CU는 올해 스마트오더를 이용한 주류 판매가 허용되면서 지난 6월부터 CU의 멤버십 어플인 포켓CU를 통해 주류 예약 서비스 ‘CU 와인샵’의 운영을 시작했으며 12월 현재 120여 종의 와인을 판매하고 있다.

이달 사전 결제 시스템을 도입함으로써 모바일 앱에서 주문과 결제가 한 번에 이뤄질 수 있는 완벽한 스마트오더 시스템을 구현하게 된 것이다.
 

이를 통해 고객은 점포 밖에서도 CU 와인샵에서 언제 어디서든 원하는 와인을 구매할 수 있으며 오전 8시 이전에 주문한 상품은 당일 오후 6시부터 지정한 점포에서 신분증과 예약 바코드를 제시하고 수령이 가능하다.
 

포켓CU에서 사전에 주문과 결제를 한 번에 처리하기 때문에 재고부족 등의 이유로 불필요한 대기 시간이나 구매 실패를 겪지 않아도 된다. 또한, 점포에서는 추가 매출을 올리는 효과와 단골 고객까지 확보할 수 있어 1석 2조다.

CU 와인샵은 기존 점포에서 평균 20~30병의 제품을 진열해놓고 판매하던 오프라인 방식에서 벗어나 모바일로 판매 채널을 확대해 와인 전문점 못지 않은 제품 구색을 갖춤으로써 고객의 선택을 폭을 넓히는 동시에 점포의 매출과 운영 효율을 높였다.
 

실제 CU 와인샵의 지난 11월 매출은 론칭 초기 대비 무려 8배 이상 신장하며 서비스 운영 불과 반 년 만에 폭발적인 성장세를 기록했다.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되면서 홈술을 즐기려는 고객들이 크게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CU의 전체 와인 매출도 2017년 14.5%, 2018년 28.3%, 지난해 38.3%에 이어 올해(1~11월)는 60.9%로 주류 카테고리에서 전년 대비 가장 높은 신장률을 보이고 있다. CU 와인샵 운영점은 현재 서울 및 분당 지역 2200여 점에서 내년부터 전국적으로 점차 확대될 계획이다.
 
CU는 이달 말까지 CU 와인샵 이용 고객들을 대상으로 100% 경품 지급 룰렛 이벤트를 진행한다. 결제 후 응모 가능하며 1등 반디스 와인셀러(10명), 2등 전동 와인오프너(10명), 3등 슈피겔라우 비노비노 보르도잔(120명), 4등 CU 멤버십 2000 포인트(300명), 그 외 참여자에게는 CU 멤버십 300 포인트를 지급한다.
 
최지영 BGF리테일 CRM 팀장은 “올해 코로나19로 인해 홈술 문화가 확산되면서 편의점에서도 예약 구매로 100만원대 와인이 완판될 정도로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며 “CU는 모바일 앱을 통해 O2O 판매를 강화하며 제품 라인업은 물론 구매 편의성까지 높여 연말 편의점 와인 시장을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CU 와인샵은 최근 서울 특급호텔 판매 1위 와인인 앙시앙땅을 편의점 단독으로 판매하고 한정판 수입맥주 트레블백을 선보이는 등 차별화 상품을 더욱 확대하고 있다.

김지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