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와인 사업 지속 성장세
상태바
하이트진로, 와인 사업 지속 성장세
  • 김지우 기자
  • 승인 2020.12.14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올해 와인 매출 2015년 대비 3배 성장, 전년비 11%성장 예상
- 프랑스, 칠레, 뉴질랜드, 아르헨티나 등 10여개국 약 500여종 수입판매

 

테진아(테라+진로)로 인기를 끌었던 하이트진로가 와인 사업에서도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는 자사의 와인 사업이 전년대비 10% 이상 성장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와인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하기 전인 2015년 대비 3배이상 성장한 수치다. 

특히 지난 몇 년간 국내 와인 사업의 경쟁이 심화되고 침체가 이어져, 일부 와인수입업체가 부도가 나고 매각되는 등 극심하고 어려운 상황에서 성공을 이끌어 냈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하이트진로가 와인 사업에 공을 들이는 이유는 국내 와인 시장이 금융위기 이후 거품이 꺼지고 성숙기로 들어섰다는 판단에서다. 

하이트진로 측은 "국내 와인 애호가들이 증가한 만큼 수요가 늘어나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하고 판매 유통 채널을 확대할 적기라 판단했다"고 전했다. 

실제 관세청 수출입통계 자료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와인 수입량은 매년 증가하고 있다. 지난 2011년 와인수입은 2만6004톤을 기록했지만 지난해에는 4만3495톤으로 1.6배 이상 증가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지난 10월까지 한국에 수입된 와인은 4만 2640톤으로 연말까지 합하면 올해 총 수입량은 전년을 상회할 예정이다.

하이트진로는 1997년 5월 당시 계열사였던 하이스코트를 통해 프랑스와 독일산 와인 다섯 가지를 수입하며 와인 사업을 시작했다. 하이스코트는 2012년 불필요한 자원 낭비를 줄이고 사업부문간 상호교류를 통해 효율성을 제고하고자 하이트진로에 흡수합병됐다.

하이트진로는 지난 2016년 6월 와인 사업을 적극적으로 확대하기 위해 당시 신동와인 대표를 맡고 있던 유태영 상무를 영입해 와인 담당 임원에 임명했다. 

유태영 상무는 부임 후 하이트진로의 와인 사업 틀을 다시 잡는 한편, 포트폴리오 확대를 추진했다. 현재 하이트진로가 수입하는 와인은 10여개 나라의 500여종으로, 컬트와인을 비롯해 기존에 없던 프리미엄급 와인을 발굴했다. 또한 프랑스, 칠레, 미국 등에 치중하던 수입국들을 뉴질랜드, 아르헨티나 등으로 다양화했다. 해외 유명 와인 평론가 및 평론지에서 높은 수준의 평가를 받았던 제품들을 국내 소비자들에게 선보이고 있다.

하이트진로의 와인시장에서 성장은 기존의 와인수입사들과 차별화된 전략에 있다. 국내 와인애호가들에게 맞는 컬트와인, 고가의 한정 와인을 지속 발굴하는 한편 가심비와 가성비로 대표되는 중저가의 합리적인 와인을 선보였다. 

또, 국내 대표 종합주류회사로 오랜 기간 영업활동을 통해 구축된 전국 주류 거래선들과의 네트워크는 소주, 맥주를 비롯해 와인까지 함께 유통시킬 수 있는 강점으로 시너지 효과가 이뤄졌다. 

유태영 하이트진로 상무는 “고객들의 다양한 니즈에 발맞춰 한정판 및 프리미엄 와인과 가성비, 가심비 와인 등을 발굴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국내를 대표하는 주류기업으로서 다양한 제품들을 선보여 국내 주류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