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P파리바 카디프생명, ‘핀다(FINDA)’와 손잡고 대출금 갚아주는 보험서비스 지원
상태바
BNP파리바 카디프생명, ‘핀다(FINDA)’와 손잡고 대출금 갚아주는 보험서비스 지원
  • 윤덕제 기자
  • 승인 2020.12.01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핀다대출안심플랜’으로 대출 비교와 실행, 안전한 상환까지! 대출자와 대출기관 모두 ‘안심’
- 대출 상환 중 예기치 못한 사고 발생 시 보험금으로 대출금 상환…핀다 대출고객에 무료로 제공
- 건전한 대출생태계 기여를 위한 ‘보험’과 ‘핀테크’의 만남…양사 협업을 통한 시너지 이어나갈 터
[사진=BNP파리바 카디프생명]

 

BNP파리바 카디프생명(대표이사 사장 오준석)과 핀테크 선도 기업 ‘핀다(FINDA)’가 업무협약을 맺고, 단체 신용생명보험 서비스인 ‘핀다대출안심플랜'을 제공한다고1일 밝혔다. 양사는 ‘핀다대출안심플랜’ 제공을 시작으로 건전한 대출생태계 조성과 확장을 위한 협업을 이어나가겠다는 방침이다.

핀다는 2019년 금융위원회 ‘혁신금융서비스 대출 1호’로 선정된 이후 현재 ‘비교대출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향후 대출 비교와 중개를 넘어 대출 진단 및 관리 서비스를 아우르는 대출 종합 플랫폼으로 나아갈 계획을 갖고 있다.

BNP파리바 카디프생명의 '(무)더세이프 단체신용보험IV(갱신형)'을 통해 제공되는 ‘핀다대출안심플랜’은 서비스 제공 기간 중 예기치 못한 사고로 인한 사망 또는 80% 이상의 장해로 대출금 상환이 어려워지는 경우, 보험금으로 대출기관에 남은 대출금을 상환해주는 단체보험서비스이다.

최대 5천만원까지 보장이 되며, 보험료는 전액 핀다에서 부담하므로 고객은 대출실행 후 간단한 서비스 가입동의만으로 서비스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오준석 BNP파리바 카디프생명 대표이사 사장은 “올해 가계대출이 역대 최대 증가폭을 기록하면서, 가계대출 건전성 제고를 위한 적극적인 노력이 강조되고 있다. 핀다의 비교대출서비스가 대출상품 선택 단계에서의 고객 편의성을 높였다면, 당사의 신용생명보험을 통해 제공되는 이번 서비스로 대출상환 단계의 리스크를 최소화해 고객과 고객의 자산은 물론, 대출기관의 건전성까지 보호할 수 있게 되었다. 앞으로도 양사는 고객 대출 여정의 처음과 끝을 함께 고민하며, 우리나라에 건전한 대출생태계가 자리잡고 확장되어 나가는데 기여해 나가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윤덕제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