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 전통한국음악예술원에 후원금 전달
상태바
신협, 전통한국음악예술원에 후원금 전달
  • 김지우 기자
  • 승인 2020.11.27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주한지 부활 프로젝트 및 불우영화인 지원 사업 등 문화예술사업 발굴·육성 위한 다양한 사업 펼쳐
신협사회공헌재단은 전통문화예술 보급과 국악영재 발굴 등을 위해 전통한국음악예술원에 후원금을 전달했다고 27일 밝혔다. (왼쪽)김금희 전통한국음악예술원 대표, 김윤식 신협사회공헌재단 이사장 [사진=신협]

신협사회공헌재단(이사장 김윤식)은 대전 서구 둔산동 소재 신협중앙회관에서 전통한국음악예술원(대표 김금희)과 전통문화예술 보급과 국악 영재 발굴 등을 위한 후원금 전달식을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후원은 신협의 전통문화 부활과 문화예술 육성을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향후 소외 지역 대상 문화예술 접근성과 삶의 질의 향상과 전통국악 영재발굴 및 문화재 전수자 교육을 통한 전통문화예술 보급 및 계승에 기여할 전망이다.

전통한국음악예술원은 전달된 후원금을 통해 김금희 명창을 중심으로 2021년 한 해 동안 전통음악체험, 전통국악 영재발굴, 문화재 전수자 집중교육, 정기공연 및 문화교류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김윤식 회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지만 소외된 문화 예술인들에게는 더욱 더 혹독한 겨울이 예상되며 따뜻한 도움의 손길이 절실한 실정”이라며 “벨기에 브뤼셀의‘오줌싸개 소년’동상이 스토리텔링을 통해 많은 부가가치를 창출하듯 신협은 앞으로도 다양한 소외된 문화예술 산업을 발굴, 육성함으로써 매력적인 대한민국으로 디자인하는데 앞장설 것”이라고 전했다.

신협은 전통문화 및 문화예술 산업을 발굴·육성해 지역경제와 동반 성장하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펼치고 있다.

지역특화사업의 일환인 전주한지 사업은 전주한지협동조합의 생산품 개발과 판로개척을 지원·홍보하며 한지 상용화를 위한 다양한 시도와 해외 진출 등을 통해 2017년 대비 매출이 6배 급성장했다.

지난 6월에는 전통문화 프로그램 개발 및 확산을 위한 신협 대상 관광 프로그램인 천년한지·백년신협 한지특화여행 등 ‘신협·한지로‘를 추진했다.

이달에는 문화재청 및 전주시와 ‘문화유산 보전 및 활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해 4대궁(경복궁, 창덕궁, 창경궁, 덕수궁) 및 종묘 창호 보수에 전주한지창호지 후원하고 신협 문화재 지킴이를 발족했다. 또한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 주요 50개소에 코로나 감염병 예방 물품을 지원하기도 했다.

한국 문화산업의 발전을 위해 2019년부터 한국영화인총연합회와 함께 주거취약계층 영화인들을 위한 장기무상임대주택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LH공사가 주거복지연대를 통해 빈집을 제공하고 신협이 리모델링 비용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10가구가 입주 완료했고, 내년 상반기까지 14가구가 추가 입주할 계획이다. 또한 영화배우들은 신협 60주년 기념광고에 모델료 기부방식으로 동참하고 있다.

김지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