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대양 집단 자살 사건 발견된 시체, 충격적 공통점…사장 박순자 얼굴 공개
상태바
오대양 집단 자살 사건 발견된 시체, 충격적 공통점…사장 박순자 얼굴 공개
  • 정지오 기자
  • 승인 2020.11.26 2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캡처)
(사진=SBS 캡처)

오대양 사건의 사장 박순자 얼굴이 공개됐다.

26일 방송된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이야기'에서는 오대양 집단 자살 사건에 대해 이야기 했다. 

이날 방송에서 공개된 박순자의 얼굴에 출연자들은 "온화해보인다" "악덕하게 보이지 않는다"라며 박순자의 두 얼굴에 놀라워했다. 

박순자는 폭행 사건으로 인해 조사를 받던 중 쓰러져 병원에 입원했다. 이후 입원한 병원에서 자식 셋과 함께 사라지며 행방불명이 됐다. 이후 회사에 사람들이 몰려들기 시작했고 이틀만에 채권자 100명이 모였다. 

박순자 남편 역시 가족을 행방을 몰랐던 상태. 대전 공장에 갔지만 80명이 넘는 전 직원이 모두 사라진 상태였다. 이후 용인 공장에서 직원 49명을 발견했다. 이들은 상자 뒤에 숨어있었다.  

발견되지 않은 32명은 최대한 돈을 많이 끌어모았던 사람들로 투자 유치를 많이 받았다는 공통점이 있었다. 오대양은 자개농 등을 만드는 회사로 알려졌지만 실상 직원들의 주 업무는 돈을 빌리는 것. 직원 모두가 채무자였다. 

박순자는 원금의 30~40%를 이자로 주는 조건으로 투자자들을 모았고 3년 동안 이를 지키며 전국의 돈을 모았다. 

발견되지 않은 32명 중 12명은 용인공장에서 천장에서, 박순자를 포함한 19명은 5m 떨어진 곳에서 시체로 발견됐다. 이들 모두 잠옷이나 속옥 차람이었다. 입과 코가 휴지로 막아져 있었으며 또 누군가 끈으로 목을 조른 흔적이 발견돼 타살이 의심됐다. 

당시 현장을 감식했던 경찰들은 여전히 트라우마를 겪는다고 전했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