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구 중부발전 사장, 녹색경영대상서 동탑산업훈장 수상
상태바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 녹색경영대상서 동탑산업훈장 수상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0.11.26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왼쪽 네 번째)과 직원들이 25일 열린 '2020 대한민국 녹색경영대상'시상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중부발전]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왼쪽 네 번째)과 직원들이 25일 열린 '2020 대한민국 녹색경영대상'시상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중부발전]

박형구 한국중부발전 사장이 25일 환경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동 주최하는 '2020 대한민국 녹색경영대상' 시상식에서 녹색경영을 통한 국가 산업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동탑산업훈장'을 수상했다.

박 사장은 미세먼지를 포함한 대기오염물질 감축과 신재생발전 확대에 역량을 집중해 건강한 사회를 만드는데 앞장서 왔다는 평가를 받았다.

박 사장은 최고경영자(CEO) 직속 미세먼지 감축분과위원회를 운영해 신속한 의사결정을 통해 석탄발전 환경설비를 개선해 대기오염물질을 68% 감축하는 성과를 거뒀다. 발전소 경계를 넘어 대기오염물질 감축 노력을 전국으로 확산시키고자 지자체와 협업해 중소기업에서 사용하는 벙커C유를 액화천연가스(LNG) 등 청정연료로 전환하는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또한 중부발전 측은 2030년까지 전체 발전량의 25%를 신재생에너지로 공급하는 목표를 세우고 태양광·풍력 발전, 수소에너지 등을 개발하고 있다. 

이날 시상식에서 중부발전 제주발전본부가 녹색경영 단체부문 종합대상인 '대통령 표창'도 수상했다. 제주발전본부는 제주도의 ‘카본 프리 섬(Carbon Free Island)’ 정책에 부응해 친환경 바이오 연료 전환과 최신 대기환경설비를 구축해 온실가스와 미세먼지를 감축했다. 또한 주민과 이익을 공유하는 신재생에너지 개발과 발전소 온배수를 화훼농가 난방에 활용하는 등의 상생협력 공로를 인정받았다.

박 사장은 “이 상의 주인은 힘든 여건 속에서도 묵묵히 발전소 현장에서 역할을 다해준 모든 직원들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중부발전은 친환경 저탄소 사회구현을 선도하는 에너지 공기업으로서 책무를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창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