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PGA 챔피언스 투어 25개 대회에 상금 611억
상태바
2021년 PGA 챔피언스 투어 25개 대회에 상금 611억
  •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 승인 2020.11.26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스비시 일렉트릭 챔피언십. 사진=PGA(게티이미지)

미국프로골프(PGA) 시니어 선수들의 무대인 PGA투어 챔피언스가 내년에는 25개 대회에 총상금 5500만 달러(약 611억원)의 상금을 놓고 샷 대결을 벌인다. 

PGA투어는 내년 1월 19일(한국시간) 하와이에서 개막하는 미쓰비시 일렉트릭 챔피언십을 시작으로 11월 15일 애리조나에서 끝나는 플레이오프 최종전인 찰스 슈와브 컵 챔피언십까지 2021년 대회 일정을 확정했다.

최고 상금이 걸린 대회는 400만 달러(약 45억 원)의 US시니어오픈 챔피언십이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올해 14개 대회나 치르지 못한 PGA투어 챔피언스는 올해와 내년 시즌을 통합하기로 해 2020-2021시즌은 올해 15개 대회를 합쳐 무려 40개 대회다.

PGA투어 챔피언스 투어는 만 50세 이상의 시니어 선수들이 출전한다. 올해 시니어무대에 진출한 최경주(50·SK텔레콤)는 올해 8월 앨리 챌린지를 통해 데뷔했다.

내년에는 어니 엘스(남아공)와 필 미켈슨, 짐 퓨릭(미국), 마이크 위어(캐나다) 등 메이저대회 챔피언 출신 신인이 많았던 올해와 달리 내년에는 특급 신인은 파드리그 해링턴(아일랜드)이다.

미켈슨은 데뷔하자마자 2승을 거뒀고, 퓨릭도 1승을 올렸다. 최경주는 6개 대회에 출전했지만 우승이 없다.

PGA투어에서 9승을 올린 스튜어트 애플비(호주)는 5월에 만 50세가 되면서 시니어 무대에 데뷔하고, PGA투어 4승의 로버트 앨런비(호주)도 7월에 합류할 예정이다.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golf@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