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 기회 삼은 강방천 회장 " IMF 사태에 1억을 53억으로"
상태바
위기 기회 삼은 강방천 회장 " IMF 사태에 1억을 53억으로"
  • 서이수 기자
  • 승인 2020.11.25 2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tvN '유퀴즈온더블럭'
출처=tvN '유퀴즈온더블럭'

 

과거 자신의 투자 성공 비결을 강방천 회장이 공개했다.

25일 방송된 tvN '유퀴즈온더블럭'에 출연한 강방천 에셋플러스자산운용 회장은 IMF 사태 전후로 흔들리지 않았던 자신의 투자에 대한 소신 스토리를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그는 IMF를 앞두고 1달러가 한화 800원이었다고 전했다. 국내 자산 가치에 거품이 많다고 판단한 그는 달러를 사들였고 얼마 지나지 않아 1달러 환율은 1460원까지 치솟았다. 투자한 3400만원이 6000만원으로 불려진 것.

이후 IMF 사태가 발생, 그는 증권사 주식이 주당 1200원에서 600원까지 떨어진 것을 기회라고 여겨 공격적으로 매수했다고 전했다.

3~4년 정도 인내를 할 계획이었던 그는 6개월 만에 IMF 사태가 나아졌다고 말했다. 갖고 있던 주당 600원이 12000원으로 급등한 것. 그는 1억을 증권주에 투자, 53억을 번 사나이로 당시 언론사의 대문을 수차례 장식했다.

서이수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