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인기 끌었던 도박 혐의 아이돌, 국내 첫 연예인 확진자 타이틀까지
상태바
일본 인기 끌었던 도박 혐의 아이돌, 국내 첫 연예인 확진자 타이틀까지
  • 서이수 기자
  • 승인 2020.11.25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MBC
출처=MBC

 

온라인 원정 도박까지 행한 아이돌이 뉴스에서 다뤄져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25일 방송된 MBC 뉴스에 따르면, 해당 아이돌은 이미 한차례 도박 혐의로 이름을 올린 인물이다. 해당 인물에 대한 결정적인 단서는 일본에서 인기를 끌었던 국내 출신 아이돌이란 것.

앞서 초신성 출신 성제는 같은 멤버 윤학과 함께 지난 9월 해외 불법 도박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두 사람은 2016년부터 2018년까지 필리핀에서 최대 5000만원의 판돈을 걸고 도박을 한 혐의다. 초신성은 일본 내에서 큰 인기를 끈 국내 아이돌 그룹이다.

MBC 뉴스에 따르면, 이들 중 한명은 일명 ‘아바타’ 도박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 원격으로 이뤄지는 도박에는 아이돌 뿐 아니라 유명 배우까지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9월 초신성 소속사 측은 두 사람의 도박 혐의를 인정했다. 다만 경찰 조사에서 이들은 도박 목적으로 필리핀 출국이 아닌 우연히 도박을 하게 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 윤학은 지난 5월 유흥업소 종사자와 접촉한 후 국내 연예인 최초로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을 받았다. 당시 윤학 측은 “지인이라서 만난 것은 사실이지만 유흥업소에 출입한 적은 없다”고 밝혔다.

서이수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