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에너지밸리 기업유치 501개 달성
상태바
한전, 에너지밸리 기업유치 501개 달성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0.11.2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과 지자체가 에너지밸리 기업 유치 목표치를 초과 달성했다. 올해 11월까지 투자를 유치한 기업 501개사, 투자금액 2조1596억원, 고용효과 1만1158명으로 1단계 목표(기업유치 500개)를 뛰어 넘었다.

한국전력공사(한전)는 광주광역시, 전라남도, 나주시, 한전KDN과 협업해 7~11월 국내 유일 리튬인산철 베터리 셀 제조업체인 씨엠파트너, 해상풍력 연구개발·제조 연구소기업인 구조실험네트워크 등 36개 기업과 '에너지 밸리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한전은 이번 협약체결로 1235억원의 투자와 함께 530개의 일자리 창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전은 에너지밸리에 투자하는 기업들을 대상으로 예탁형 이자지원제도를 활용한 자금지원과 지역 제한 경쟁을 통한 우선구매, 우수 기능인력 양성을 위한 인력양성 지원사업, 핵심역량을 활용한 연구개발(R&D)과 해외시장 진출 지원 등 에너지밸리 기업의 자생력 강화를 위한 정책을 펼쳐왔다.

에너지밸리는 2015~2020년 1단계 양적 성장을 마무리 하고,  2025년까지 2단계 질적 성장을 추진할 계획이다.

내년부터 진행되는 2단계 에너지밸리는 한전과 지자체·유관기관이 상호 협력해 많은 기업이 실제 투자실행을 할 수 있도록 질적 성장을 이루는 것이 목표다.

기업유치는 K-뉴딜 등 정부정책과 연계해 신재생·에너지 효율향상 분야로 유치기업을 다각화하고 지자체와 협업해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하는 등 차세대 전력산업 선도기업들을 대상으로 유치 활동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서창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