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청, 한화디펜스와 폭발물 탐지·제거 로봇 체계 개발...약 180억원 규모
상태바
방사청, 한화디펜스와 폭발물 탐지·제거 로봇 체계 개발...약 180억원 규모
  • 김의철 기자
  • 승인 2020.11.24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병사를 대신해 위험임무 수행할 군사용 로봇... 우리 기술로 만든다
폭발물 탐지.제거 로봇 이미지 [사진=방사청]

앞으로 폭발물 제거를 비롯한 위험한 임무에 국내 개발한 로봇이 큰 역할을 할 전망이다. 

방위사업청(청장 왕정홍)은 지난 23일 한화디펜스(대표이사 손재일)와 약 180억원 규모의 폭발물 탐지·제거 로봇 체계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방사청 관계자는 "폭발물 탐지·제거 로봇은 전투원 대신 지뢰와 폭발물을 탐지하고 제거하는 로봇"이라며 "지난해까지 2년 동안 탐색개발을 수행해 체계개발에 필요한 기술을 확보했고 올해부터 체계개발에 착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우리 군은 휴대용 지뢰탐지기나 국외 폭발물 탐지 로봇으로 폭발물 탐지 및 제거, 지뢰 탐지 임무를 수행해 왔다. 휴대용 지뢰탐지기를 사람이 직접 운용해 인명 피해가 우려됐고, 수입 로봇의 경우 수입비용과 운용유지비는 증가하는 반면 국내 기술은 정체됐었다.

이번 계약으로 폭발물 및 지뢰 탐지 성공률을 높이고, 보다 안전하게 폭발물을 제거할 수 있는 로봇을 국내 기술로 개발해 병력 손실을 막고 공병부대의 임무수행 능력을 높일 수 있게 됐다는 평가다.

폭발물 탐지·제거 로봇은 야지 및 장애물 극복이 가능한 기동능력과 탈부착이 가능한 모듈형 임무장비를 장착해, 폭발물 탐지·제거 뿐만 아니라 위험지역 정찰, DMZ 통로 개척, 지하 시설물 탐색 등의 다양한 임무수행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위험지역 밖에서 휴대용 원격조종장치를 조작해 주행 제어 및 임무장비를 조작할 수 있고, 모든 방향으로 확장 가능한 팔을 이용해 건물 천장 위에 설치된 폭발물도 제거할 수 있다.

또한, 금속뿐만 아니라 비금속 지뢰도 탐지할 수 있고, 철판을 투시할 수 있는 X-ray 투시기를 장착해 철재 속에 있는 폭발물도 탐지할 수 있다.

탐지한 폭발물의 제거는 로봇에 장착된 케이블 절단기로 전선을 절단한 후 집게를 이용해 인양하거나, 강력한 수압의 물을 발사하는 물포총이나 산탄총을 활용해 서류가방 등에 설치된 급조폭발물을 무력화시킬 수도 있다.

원호준 방사청 무인사업부장은 “국내 최초로 폭발물 탐지·제거 로봇을 개발해 병력 피해를 최소화하고 공병부대의 임무 능력을 향상시킬 것"이라며 "국방로봇 기술의 발전과 방위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Tag
#ㅏ

김의철 기자  re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