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덴마크 오스테드사와 해상풍력 해저 케이블 장기공급계약
상태바
LS전선, 덴마크 오스테드사와 해상풍력 해저 케이블 장기공급계약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0.11.24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S전선 직원들이 경기도 안양시 LS타워에서 오스테드(Ørsted)사 덴마크 코펜하겐 본사와 영국 런던 법인 등과 화상 회의를 통해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LS전선]
LS전선 직원들이 경기도 안양시 LS타워에서 오스테드(Ørsted)사 덴마크 코펜하겐 본사와 영국 런던 법인 등과 화상 회의를 통해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LS전선]

LS전선은 세계 1위 해상풍력개발 업체인 덴마크 오스테드(Ørsted)사와 ‘5년간의 초고압 해저 케이블 우선공급권’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발표했다.

LS전선은 오스테드와 세계 최대 규모인 영국 혼시(Hornsea)와 대만 장화현(彰化縣) 해상풍력단지 등의 케이블 구축 사업을 진행하며 협력관계를 구축해 왔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코로나 팬데믹 속에서도 각국이 신재생 에너지에 대한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며, “글로벌 해상풍력 시장 선도 기업과 협력을 강화하게 돼 사업 확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마티아스 바우센바인(Matthias Bausenwien) 오스테드 아시아태평양 본부장은 “해상풍력 시장은 아시아태평양을 중심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글로벌 시장을 리딩하기 위해서는 LS전선과 같은 경쟁력을 갖춘 신뢰할 수 있는 케이블 파트너들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창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