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 아라뱃길 활용 시민 선호안… '물류 축소-문화‧관광 전환'
상태바
경인 아라뱃길 활용 시민 선호안… '물류 축소-문화‧관광 전환'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0.11.23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인 아라뱃길 조감도. [사진=환경부]
경인 아라뱃길 조감도. [사진=환경부]

시민들은 경인 아라뱃길 활용 방안으로 물류 기능을 줄이고, 문화·관광 시설은 늘리기를 바라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와 경인 아라뱃길 공론화위원회는 아라뱃길의 기능 재정립을 위해 지난 10월부터 3차례에 걸쳐 개최한 시민위원회의 최적 대안 의견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시민위원회는 지난 9월 숙의‧토론회(시나리오워크숍)에서 마련한 7개 최적대안에 대해 지난달 10~31일 토론‧숙의하고 지난달 31일 최적대안 의견조사를 최종 실시했다. 

시민위원들이 가장 높게 선호한 후보안 B안은 화물선 물류기능을 야간에만 허용(주운축소), 김포·인천 여객터미널을 해양환경 체험관(문화‧관광시설) 등으로 기능 전환, 김포화물터미널 컨테이너 부두를 숙박시설, 박물관(친수문화공간) 등으로 교체하는 내용이다.

B안에서 수질은 굴포천 하수개선을 통해 현행 4~5등급 수준에서 3등급 수준으로 개선해 친수기능을 강화하기로 했다.

허재영 경인 아라뱃길 공론화위원회 위원장은 “이번 시민들이 숙의 과정을 통해 도출된 최적대안은 공론화위원회에서 충분히 검토해 올해 안으로 아라뱃길의 기능재정립 방안을 환경부에 권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동진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공론화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환경부는 아라뱃길의 지속가능성을 높이는 구체적 시행방안을 마련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서창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