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지하상가 데이트 폭력 사건 여성 2차 조사 후 근황, 예상 결말 이어지나
상태바
부산 지하상가 데이트 폭력 사건 여성 2차 조사 후 근황, 예상 결말 이어지나
  • 정지오 기자
  • 승인 2020.11.20 2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캡처)
(사진=SBS 캡처)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부산 지하상가 데이트 폭력 사건의 현재 수사 진행 상황을 전했다.

20일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부산 지하상가 데이트 폭력 영상이 공개된 후 폭력을 행한 남성이 아닌 영상 유포자의 처벌에 관심이 모아진 이유에 대해 궁금증을 드러냈다. 

이날 방송에서 시민들은 "영상이 유포되지 않았다면 묻혔을 것"이라는 반응을 보이며 "여자는 왜 가해자의 처벌을 원하지 않나"라며 "여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더라도 폭행을 가한 남성은 처벌을 받아야했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궁금한 이야기Y' 제작진은 피해여성이 원하지 않을 경우 폭행을 행사한 남성은 처벌을 피하게 된다고 전하며 당사자의 동의를 얻지 않고 영상을 유포한 이만 정보통신법 위반으로 처벌받을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제작진은 데이트 폭력을 당했지만 가해자의 처벌을 원하지 않았다는 또다른 여성 이민하(가명)씨를 찾았다. 그는 보복이 두려웠다고 밝히며 눈뼈와 코뼈가 부러지고 온몸이 만신창이가 된 사건을 겪고서야 데이트 폭력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는 "신고로 인해 더 심각한 범죄에 노출되는 것이 아닐까" "상대를 더 자극하지 않을까라는 걱정 때문에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입장을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부산 지하상가 데이트 폭력 사건의 여성은 2차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제작진이 경찰 관계자에 처벌 의사를 밝혔는지 물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진행 중이다. 밝힐 수 없다"라고 전했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