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자 281만 돌파한 쯔양 복귀 성공? "돈 다벌어 떠나는 것 아니다"
상태바
구독자 281만 돌파한 쯔양 복귀 성공? "돈 다벌어 떠나는 것 아니다"
  • 서이수 기자
  • 승인 2020.11.20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쯔양 SNS
출처=쯔양 SNS

 

유명 유튜버 쯔양의 복귀에 많은 이들이 관심을 표하고 있다.

20일 유튜브 계정을 통해 그는 많은 이들의 응원 덕분에 복귀를 결정할 수 있었다며 감사함을 전했다.

지난달 23일 ‘욕지도’ 시리즈를 내보내며 은퇴 이후 한차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그는 은퇴 당시 열심히 촬영한 10개의 ‘욕지도’ 콘텐츠만큼은 내보내고 싶다고 강조했기 때문. 순차적으로 업로드된 욕지도 관련 콘텐츠는 많은 이들의 복귀 요청을 불러일으켰다.

구독자수가 270만이었던 그는 은퇴 선언 2개월 만에 250만명으로 줄었지만 20일 현재 281만명으로 증가했다.

그의 은퇴 선언에 벌 거 다 벌고 떠나는 것 아니냐는 일부 네티즌의 댓글에 “어떠한 이유 때문에 그러지 못했다”며 “결코 다 벌었다고 떠난다고는 오해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하지만 ‘어떠한 이유’는 또 한 번 쯔양의 발목을 잡았다. 가정사를 고백하게 된 것. 그는 “어떠한 이유라고 했던 부분은 밝히기 싫었던 개인사다”며 “저희 부모님조차 공격 받게 될 것 같아 말씀드리지 못했지만 이 얘기를 안 하면 계속 논란이 될 것 같다. 집에 빚이 있다”고 털어놨다.

그는 “빚이 있다는 사실로 인해 동정 받고 싶은 것이 아닌 제가 한 말을 추측하고 회사에 억울한 누명을 씌우지 말아 달라”고 전했다.

서이수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