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친환경 전기차 충전소 2배 증설
상태바
국회, 친환경 전기차 충전소 2배 증설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0.11.20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가 내년까지 경내 친환경 전기차 충전소를 현재의 2배로 증설한다.

국회사무처는 20일 국회의사당 경내에 전기차 충전소 11대를 추가 확충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이번 확충 계획은 친환경 차량 인프라를 확대하는 정부 정책에 국회가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에너지 전환 시대’를 선도하는 역할을 담당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한국환경공단과의 협의를 거쳐 국회가 충전소 부지를 제공하고, 환경공단이 충전소 설치와 유지관리를 맡는 형태로 진행된다.

현재 국회 경내에는 2012년 3대를 시작으로 2018년 8대가 추가 설치돼 모두 11대 전기차 충전소가 있다. 이번에 본관 옆·헌정기념관 앞 지상주차장에 급속충전기 8대, 의원회관·의정관 지하주차장에 완속충전기 3대 등 총 11대의 전기차 충전소를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증설 작업은 2021년 5월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국회 경내의 전기차 충전소는 국회 직원 외에도 전기차를 이용하는 국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방하고 있다.

국회사무처는 2025년까지 전기차 충전소를 총 51대까지 확충해 전체 주차면수의 3% 이상을 친환경 전기차 충전소로 바꾸겠다는 계획이다.

김영춘 국회사무총장은 “전기차는 국민들이 친환경 에너지 산업의 발전을 일상에서 접할 수 있는 수단”이라며 “국회가 법과 제도뿐만 아니라 국민들이 실생활에서 친환경 에너지를 사용하고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인프라를 갖춰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서창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