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환경장관, 푸른 하늘과 탄소중립 위한 협력 강화
상태바
한-중 환경장관, 푸른 하늘과 탄소중립 위한 협력 강화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0.11.12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11일 오후 서울과 베이징 간 화상회의로 열린 ’제2차 한-중 연례 환경장관회의‘에서 황 룬치우 생태환경부 장관과 미세먼지 대응 공조와 탄소중립 사회 달성 등 양국의 환경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회의는 올해 양국의 탄소중립 선언 이후 개최하는 첫 회의이자 고농도 미세먼지 계절을 앞두고 개최하는 회의다. 중국은 시진핑 주석이 지난 9월 22일 유엔총회에서 2060년 이전 탄소중립 한국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8일 국회 시정연설에서 2050년까지 탄소중립 달성 목표 선언한 바 있다.

앞서 양국은 2019년 2월 중국에서 열린 한-중 환경장관 회담에서 매년 고위급 정책협의회를 정례화하기로 합의했고, 2019년 11월 제1차 회의를 개최해 대기분야 협력 최상위 계획인 ’청천(晴天)계획‘에 서명한 바 있다.

양국은 이번 회의에서 미세먼지 없는 하늘을 위해 한국의 계절관리제(12~3월)와 중국의 추동계대책(10~3월) 간 공조를 강화하고, 탄소중립 사회 달성을 위한 정책‧기술교류 협의회를 추진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번 연례회의에서는 미세먼지 대응·기후변화 대응·국제협력 강화라는 3가지 주제로 진행됐다.

먼저 미세먼지 대응 부문에서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한-중 대기질 개선사업인 ’청천(晴天)계획‘의 차질없는 이행을 평가하고, 동북아 호흡공동체로서 양국이 각자 또 함께 미세먼지 대응에 최선을 다하자는 데 뜻을 같이 했다.

양국은 올해도 양국의 미세먼지 계절관리 대책을 강력하게 추진하기로 했으며, 이에 더하여 저감사업, 예보 교류 등의 분야에서도 협력을 보다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기후변화 대응 부문에서는 한국과 중국의 탄소중립 선언을 바탕으로 그린뉴딜 등 기후위기 대응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탄소중립 사회 달성을 위한 정책과 기술교류 협의회도 추진한다. 청천계획 확대 합의도 이뤘다.

아울러 양국은 코로나와 기후‧환경 위기 극복을 위한 국제협력과 연대의 중요성이 크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중국 쿤밍에서 내년 5월에 개최 예정인 제15차 생물다양성협약 당사국총회, 내년 상반기에 우리나라에서 개최할 예정인 제2차 ’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4G)‘ 정상회의 등 국제무대에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코로나19로 지친 국민에게 푸른 하늘은 지켜드려야 할 일상”이라며 “미세먼지를 걷어내고 기후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중국과 실질적인 협력을 지속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창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