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늦게 밝혀졌던 홍제동 주택 화재 방화범 정체 '충격'
상태바
뒤늦게 밝혀졌던 홍제동 주택 화재 방화범 정체 '충격'
  • 서이수 기자
  • 승인 2020.11.11 2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tvN '유퀴즈온더블럭'
출처=tvN '유퀴즈온더블럭'

 

홍제동 주택 화재로 6명의 소방관이 목숨을 잃은 사건이 다시금 재조명됐다.

2001년 3월 4일 발생한 홍제동 화재는 소방관 6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이는 11일 오후 방송된 tvN ‘유퀴즈온더블럭’에 출연한 소방관이 당시 같은 부서에서 근무 중이었던 동료들을 잃었던 참담함을 토로하면서 소환됐다.

당시 홍제동 화재에 출동한 소방관들은 진화 작업 시작 5분여 만에 불길을 잡고 집주인 및 세입자 가족 등 7명을 무사히 대피시켰다. 하지만 집주인 아주머니는 “내 아들이 안에 있다”며 구조를 재차 요청, 소방관 9명이 주택 안으로 들어갔고 10여분 정도 흐른 뒤 2층 주택 전체가 내려앉았다.

시내 11개 소방서에서 구조대원 200명이 긴급 투입돼 필사적인 구조작업을 벌여 3명의 소방관을 구조해냈으나 나머지 6명은 끝내 숨진 채 발견됐다.

특히 방화범은 집주인 아들이었던 것으로 알려져 전국이 충격에 휩싸이기도 했다. 아들을 구하려 소방관들이 목숨을 바쳤던 것. 당시 30대 아들은 어머니와 말다툼한 후 홧김에 방화, 친척집에 숨어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이수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