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금고중앙회, 내수경제 활성화 지원 사업추진
상태바
새마을금고중앙회, 내수경제 활성화 지원 사업추진
  • 김지우 기자
  • 승인 2020.11.10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이 서울 양천구 신영시장을 이용하고 있다. [사진=새마을금고중앙회]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코로나19로 위축된 내수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지난달부터 약 3개월간 10억 원 규모의 ‘내수경제 활성화 지원 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10일 밝혔다.

‘내수경제 활성화 지원 사업’은 코로나19로 인한 내수경제의 심각한 피해극복을 위해 전통시장, 자영업자, 소상공인, 골목상권 등 지역 상권 이용 고객들에게 소정의 지원 물품을 제공하는 새마을금고와 중앙회의 사회공헌 사업이다.

지역 상권을 이용하는 고객에게는 지원 물품을 제공하고, 상인에게는 경제 활성화의 의지를 북돋아 줌에 따라 금고와 지역사회가 상부상조하며 내수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방침이다.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전국 약 200개 새마을금고를 통해 내수경제 활성화 사업 물품을 지원한다. 지역 상권 이용 고객들은 새마을금고를 통해 도자기 접시세트 혹은 친환경 용기세트 물품을 수령할 수 있다. 지원 물품은 내수경제 활성화를 위해 모두 국내 생산 제품으로 선정했다.

새마을금고는 2012년부터 ‘1새마을금고 1전통시장 지원’ 협력 사업 등을 추진해왔다. 전국 약 860개 전통시장과 자매결연을 맺고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각종 지원을 하고 있다. 특히 신용이 낮거나 점포가 없는 소상공인들도 이용 가능한 전통시장 특화 대출 상품인 ‘시장든든 신용대출’을 출시하기도 했다.

새마을금고는 소상공인 및 피해 고객을 대상으로 대출종합지원(만기연장, 상환유예, 긴급자금지원 등), 공제료 납입 유예 등 긴급금융지원을 실시 중이다.

전사적 성금모금을 통해 11억여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이 외 소상공인의 임대료를 감면해주는 착한 임대인 운동, 코로나 피해업종인 화훼농가 지원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각종 캠페인을 통해 12억원 이상의 수익을 지역사회에 환원했다.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은 “새마을금고는 이웃의 사랑을 바탕으로 성장한 금융 협동조합으로서 지역주민으로부터 받은 사랑을 지역사회에 환원하는 것이 새마을금고의 핵심 가치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로 심각한 타격을 입은 지역 상인과 국가 경제의 활성화를 위해 새마을금고가 든든한 버팀목이 되겠다”고 밝혔다.

김지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