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신규 파이프라인 ‘SB16’ 임상 1상 개시
상태바
삼성바이오에피스, 신규 파이프라인 ‘SB16’ 임상 1상 개시
  • 김의철 기자
  • 승인 2020.11.10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연간 글로벌 매출 3조원 규모 골격계 질환 치료제 개발 본격화
- 건강한 성인 남성 168명 대상 의약품 안전성, 면역원성 등 확인
- 9번째 바이오시밀러 파이프라인 개발…포트폴리오 다변화 전략 가속

삼성바이오에피스(대표이사 고한승 사장)가 새로운 바이오시밀러 파이프라인으로 골격계 질환 치료제 ‘SB16(프롤리아 바이오시밀러, 성분명 데노수맙)’을 선정하고, 개발 본격화를 위한 임상 1상에 착수했다고 10일 밝혔다. 

글로벌 임상시험 정보 웹 사이트 `클리니컬 트라이얼스`에 전날 게시된 내용에 따르면,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지난달부터 프랑스 지역에서 건강한 자원자를 대상으로 의약품의 약동력학(PK/PD), 안전성, 면역원성 등을 확인하는 임상 1상을 개시했다.

프롤리아(Prolia®) 는 미국 암젠이 개발한 골격계 질환 치료제로서 골다공증 및 암 환자 골 소실 치료제 등으로 쓰이며, 지난해 글로벌 매출 규모는 약 3조원(26억 7200만불)에 달한다.

삼성바이오에피스 관계자는 "당사의 9번째 바이오시밀러 파이프라인 'SB16’ 임상 개시를 통해 새로운 항체 치료제 개발의 첫 발을 내디뎠으며, 앞으로도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지속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현재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3종(SB2, SB4, SB5) 및 종양질환 치료제 2종(SB3, SB8) 판매 허가를 획득하고 마케팅 파트너사와 함께 유럽과 미국 시장을 중심으로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또한 다양한 치료 영역으로의 바이오의약품 포트폴리오 확대를 위해 안과질환 치료제(SB11, SB15), 혈액질환 치료제(SB12) 등 후속 바이오시밀러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한승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장
고한승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장

 

김의철 기자  re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