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연강재단, 2020 두산연강외과학술상 시상
상태바
두산연강재단, 2020 두산연강외과학술상 시상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0.11.08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연강외과학술상 수상자. [사진=두산연강재단]
2020 연강외과학술상 수상자. [사진=두산연강재단]

두산연강재단이 한국 외과학 발전과 외과의들의 연구 의욕 고취를 위해 박도중 서울대병원 교수 등 4명에 상금과 상패를 수여했다.

두산연강재단은 7일 서울 홍은동 스위스 그랜드 호텔에서 '2020 두산연강외과학술상' 시상식을 열었다.

올해 수상자인 박도중 서울대병원 위장관외과 교수에게 2000만원, 노경태 이대서울병원 대장항문외과 조교수, 이정언 삼성서울병원 유방내분비외과 교수, 강동경희대병원 대장항문외과 김창우 부교수에게 각각 1000만원의 상금과 상패를 수여했다.

박도중 교수는 ‘위암 환자에서 위 절제술 후 담석 형성 예방을 위한 우르소데옥시콜산의 효능 및 안전성 연구: PEGASUS-D 무작위 임상 시험’이라는 논문을 통해 위 절제술을 한 위암 환자에게 우르소데옥시콜산(담즙 분비를 촉진하고 간세포를 보호하는 약물)을 투여해 담석 형성을 예방할 수 있다는 사실을 세계 최초로 증명해 수상자로 선정됐다. 

노경태 조교수는 ‘직장암 환자에서 CT를 이용하여 측정한 골반 단면적과 수술 후 결과 사이의 상관관계 분석’이라는 논문으로 직장암 수술 전 CT 검사에서 좁은 골반을 가진 것으로 확인된 사람일수록 수술 후 골반 내 감염이 발생할 확률이 높고, 암의 완전 제거가 어려우며 재발율이 높다는 사실을 밝혔다.

이정언 교수는 ‘진단 시 병리검사에서 겨드랑이 림프절 전이가 확인된 유방암환자들에서 선행항암치료 후 시행하는 감시림프절 생검술의 안전성에 관한 연구’라는 논문으로 겨드랑이 림프절에 전이된 유방암이라도 수술 전에 항암치료를 시행하고, 그 경과에 따라 기존의 방법보다 합병증이 적은 감시림프절 생검술을 시행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했다.

김창우 부교수는 ‘한국어판 저위전방절제술 증후군 설문지의 타당성 검증’이라는 논문으로 설문지 원저자의 승인을 받아 최초로 한국어판을 제작하고, 국내 5개 병원의 직장암 수술 환자들에게 적용함으로써 타당성을 검증하는데 성공했다.

두산연강외과학술상은 한국 외과학 발전과 외과의들의 연구의욕 고취를 위해 2007년 제정됐으며 올해까지 14년동안 31명을 선정해 시상했다.

서창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